특수교사 임용시험 지역별 수석합격 휩쓸어
특수교사 임용시험 지역별 수석합격 휩쓸어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1.01.10 18:49
  • 게재일 2021.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덕대학교
위덕대학교 물리치료학과 학생들. /위덕대 제공
위덕대학교 특수교육학부는 해가 지날수록 무르익는 중이다.

2020학년도 특수교사 임용시험에서 위덕대 특수교육학부에서는 총 55명의 최종 합격자를 배출했다. 지난 2007년도에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역대 최고 합격률이다. 2018학년도 28명, 2019학년도 31명 합격 등 상승곡선을 이어오던 위덕대는 지난해 결국, 55명 합격과 함께 기록 경신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위덕대 특수교육학부가 교유계에서 손꼽히는 이유는 단순히 높은 합격률뿐만이 아니다. 당해년도 지역 합격자 중 수석 또는 차석을 매년 배출해내는 대학이 바로 위덕대다. 2020학년도만 하더라도 전국에서 20명이 수석, 17명이 차석을 차지했다.

비결은 다름아닌 대학 입학에 있다. 위덕대 특수교육학부 학생들은 대도시의 고시학원이 아닌, 대학 자체의 임용시험 특강을 더욱 선호한다. 대학 자체 집계에 따르면 해마다 전체 합격자 중 90%에 가까운 학생들이 이러한 선택으로 임용시험에 합격했다. 4년 과정의 커리큘럼을 통해 전문적인 물리치료사를 양성해가고 있는 물리치료학과도 매년 예비 대학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신촌연세세브란스병원이나 서울아산병원, 강남차병원 등 수도권은 물론, 부산백병원, 울산대학교병원 등 전국 주요병원에 매년 대거 취업하는 간호학과 역시 위덕대를 선택하는 이유다. 위덕대는 취·창업에도 강하다.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에서 주관하는 대학일자리센터 사업 운영 평가에서 위덕대는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최고 등급인 ‘우수’등급을 받았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