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
“김병욱, 인턴 비서 성폭행 의혹”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1.01.06 21:13
  • 게재일 2021.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2018년 10월 보좌관 시절
성폭행했다는 의혹 제기
김 의원 “허위 사실·법적 대응”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6일 국민의힘 김병욱(포항 남·울릉) 의원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가세연은 이날 오후 유튜브를 통해 ‘김병욱 여비서 강간’이라는 제목으로 김 의원이 한 인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대해 방송했다. 가세연에 따르면 김 의원이 보좌관 시절인 2018년 10월, 경북도청이 마련한 술자리에서 바른미래당 비서 A씨(목격자)와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인턴 비서 B씨(피해자)를 알게 됐다. 이들은 술자리 후 안동의 한 호텔로 이동해 두 사람이 묵기로 한 방에서 술을 더 마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가세연은 “먼저 잠들었다가 깬 A씨가 김 의원이 B씨에 대한 성폭행을 목격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이어 “A씨는 김 의원이 21대 총선에서 당선된 날 김 의원에게 ‘이제 의원님이시네요. 미리 축하드려요. 헌데 보좌관님이 성폭행한 그 인턴비서한테 사죄는 하셨나요?’, ‘사죄는 하셨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는 카톡 문자를 보냈다”면서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가세연은 또 “이같은 사실이 국민의힘 지도부에 전달됐지만 지도부는 김 의원을 청년모임인 청년의힘 대표로 임명했다”며 “피해자가 국민의힘 당직자다. 국민의힘이 이를 직접 고발하지 않으면 박원순을 심판할 명분이 없다. 국민의힘이 김병욱을 직접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 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며 “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