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반하장(賊反荷杖)
적반하장(賊反荷杖)
  • 등록일 2020.12.22 20:09
  • 게재일 2020.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락현 경북부
김락현 경북부

구미시가 연일 청렴도 문제로 시끌벅적하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9일 발표한 ‘2020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구미시 종합청렴도는 전국 시(市) 단위 지방자치단체 75곳에서 가장 낮은 5등급이다. 2016년부터 3년 연속 5등급을 받은 뒤 지난해에는 3등급으로 격상했으나 1년 만에 다시 전국 최하위로 떨어졌다.

당연히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그렇지만 구미시의회가 구미시의 청렴도를 비판하는 모습은 솔직히 적반하장(賊反荷杖)이다.

최근 발표된 국민권익위 전국 48개 기초의회 대상 청렴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구미시의회는 의정활동, 의회운영 모두 4등급, 종합청렴도 역시 4등급을 받았다. 두 기관은 나란히 청렴도 낙제점을 받은 셈이다.

그렇다할지라도 구미시의회는 구미시의 청렴도 하락에 대한 문제를 지적할 수는 있다. 다만, 자신들의 반성을 기반으로 하지 않는다면 그건 말그대로 ‘헛소리’일 뿐이다.

이지연 시의원은 지난 17일 제245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구미시의 청렴도 문제를 지적했다. 구미시의회는 또 청렴도 제고를 위해 윤리강령을 강화하고 행동강령도 제정했지만, 예산심사안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의혹들은 청렴도 제고에 책임감을 가지고 있거나 개선할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도 했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예산심사안 과정에서 불거진 그 의혹들이란 것이 사실과 다른 것도 있었고, 대부분 시의원들과 관련된 내용들이다. 더욱이 한 시의원은 구미시립예술단원 선발시험에 참관하고 시장에게 시립무용단 안무자 해촉을 요구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는 행동강령 조례 제13조 7항(각종 수상, 포상, 선발 등에 개입하거나 영향을 미치는 행위)와 제10조 인사청탁 등의 금지(의원 직위를 이용해 직무관련자의 임용·승진·전보·포상·징계 등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해서는 안된다) 위반이다.

이지연 시의원은 “구미시의회가 구미시의 반부패 정책에 걸림돌이 된다는 오명을 쓸까봐 두렵다”고 지적했지만, 정작 구미시민과 공무원들의 생각은 어떠할까. 아마도 이미 걸림돌로 자리 잡았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kimrh@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