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가 진짜… 주말 수시 논술·면접 시작
이제부터가 진짜… 주말 수시 논술·면접 시작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12.03 20:26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듯해진 수시 일정
가채점으로 최저기준 충족 가늠
코로나 확진 시 응시 제한 유의

수능은 끝나도 입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에게는 논술, 면접 등 수시 대학별 고사가 남아있다. 코로나19 상황 탓에 대부분 대학이 수시 전형을 수능 이후로 연기한 가운데 이번 주말부터 논술고사와 면접이 치러진다.

건국대는 5일, 서강대·성균관대·한양대 5∼6일, 경희대는 5∼7일에 논술 고사를 진행한다. 이후 연세대는 7∼8일, 이화여대와 한국외대는 12∼13일에 각각 논술 고사를 실시한다.

주요 대학 대부분이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해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합격할 수 없다. 수시 논술전형에 응시하는 수험생은 수능 가채점 결과만으로 자신이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했는지 가늠해야 한다. 올해 수시모집에서는 전체 대학 모집 인원의 77%인 26만7천374명을 뽑는다. 수시 합격자 발표일은 12월 27일이다.

정시 전형도 수능이 끝난 지금부터 시작이다. 오는 23일 수능 성적이 발표되면 내년 1월 7일부터 대학별로 정시모집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대다수 대학의 정시 원서 마감일은 1월 11일이다. 정시모집 전형 기간은 가군 대학의 경우 내년 1월 13∼20일이며, 나군은 1월 21∼28일, 다군은 1월 29일∼2월 5일이다. 정시 합격자는 2월 7일에 발표된다. 정시 모집에서는 전체 대학 모집인원의 23%인 8만73명을 선발한다. 주요 대학이 수능시험 성적을 100% 반영하기 때문에 수능 성적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올해는 서울에 있는 주요 대학 대다수가 정시 비중을 소폭 늘렸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나 자가격리자도 응시할 수 있는 수능 시험과는 달리 대학별 면접·논술고사는 비대면 형식이 아니라면 확진자 응시가 제한된다. 자가격리자의 경우 별도의 장소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