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국가산단 LNG발전소 건립 ‘갈등’
달성 국가산단 LNG발전소 건립 ‘갈등’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2.03 20:16
  • 게재일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발전 국책사업 선정 추진에
발암물질 유발 환경오염 등 우려
주민 반대서명부 시의회에 전달
대구 달성군 주민 1만2천여명이 구지면 국가산업단지 부지 내 LNG복합화력발전소 건립 예고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대구시의회 김원규 건설교통위원장을 비롯한 LNG복합화력발전소 건립반대추진위원회는 지난 2일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과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을 만나 주민 1만2천여명의 LNG복합화력발전소 결사반대 서명부를 제출했다.

LNG복합화력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남동발전은 2022년까지 국가산단 2단계 부지에 발전소를 짓는다는 계획이다. 현재 LNG복합화력발전소 건립계획은 국책사업으로 선정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상태로, 주민 동의와 산업통상자원부 승인 절차 등이 남아있다.

그러나 인근의 국가산단 1단계 부지에는 단독 및 공동주택 6천여 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으며, 2단계 부지에도 4천여 가구 규모의 주거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또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우포늪과의 거리가 멀지 않아 환경오염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LNG복합화력발전소 건립반대추진위원회는 “LNG복합화력발전소는 발암물질인 벤젠, 톨루엔 등의 배출로 주민 건강과 농작물에 막대한 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경남 삼천포 화력발전소 폐쇄에 따른 남동발전의 영리도모를 위한 시설”이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LNG복합화력발전소는 주민들이 우려하는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량이 법정기준치 이하이고 수도권의 경우 아파트 인근에도 운영되는 등 48곳이 운영 중인 친환경시설”이라며 “발전소 운영으로 지역 내 안정적인 전기공급과 전력자급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 달성군 내 제지공장에 열을 공급해 오히려 달성군 내 환경오염 물질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