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혐의’ 박명재 전 의원 벌금 50만 원
‘선거법 위반 혐의’ 박명재 전 의원 벌금 50만 원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11.30 20:11
  • 게재일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박명재 전 국회의원에게 검찰이 벌금50만 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30일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1부(임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에서 박 전 의원에게 이같이 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미래통합당 소속이던 박 전 의원은 4·15총선을 앞두고 당내 공천에서 탈락한 뒤인 지난 3월 21일 포항 남구 대도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당원 35명이 참석한 모임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당시 모임자리에서 같은 당 포항 남구·울릉선거구 후보로 뽑힌 김병욱 후보 지지를 호소, 국회의원 선거일 30일 전부터 당원 집회를 열 수 없도록 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의원은 “공소사실은 대체로 인정하지만 이미 당원협의회 위원장에서 사퇴한 이후에 벌어진 일이어서 회의를 소집할 위치가 아니었다”며 “모임은 사전에 계획한 것이 아니고 우발적으로 이뤄졌고 선거에 영향이 없거나 거의 미미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박 전 의원이 참여한 모임과 관련해 함께 참석한 국민의힘 김병욱 국회의원이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으로 재판이 진행되고 있어 선고일을 나중에 잡기로 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