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고3 학부모 직원들 재택근무
대구시, 고3 학부모 직원들 재택근무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11.25 20:18
  • 게재일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전체 직원 3분의 1
“코로나 상황 엄중 선제 대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와 경상북도가 24일부터 일부 직원의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대구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을 둔 직원이 대상이며, 경북도는 전체 직원 3분의 1 범위 내에서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모임·행사·회식에서 발생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 강력하게 준수할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재택근무는 국내·외 출장지나 자택 등 인터넷이 연결된 곳이라면 어디든지 사무실처럼 업무망에 접근할 수 있는 정부원격근무서비스(GVPN)를 통해 진행된다. 재택근무자는 자택에서 GVPN을 통해 사무실 근무자와 같은 시간에 근무해야 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만큼 선제적으로 방역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대구시도 수능을 앞두고 직원의 재택근무를 포함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시청은 물론 구·군, 시 산하 공공기관에 대해 수능 수험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경우 재택근무를 실시하도록 하고, 민간기관에도 이를 권장하기로 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