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 폐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야”
“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 폐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11.25 19:44
  • 게재일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국민의힘 의원 등
청와대앞과 울진에서
원전 건설 재개 촉구 회견
“건설이 최종 백지화되면
경제 피해액만 4조원 달해”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25일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를 호소하는 집회를 가졌다.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제공

서울 청와대앞과 경북 울진군 한울원전본부 앞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허가기간 연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청와대에서는 국민의힘 박형수(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 의원과 원전단체, 학계 및 전공학생 대표 등이 참석했고, 울진 한울원전본부 앞에서는 울진군의회 및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가 참석해 공동성명문을 낭독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허가기간 연장 및 건설재개를 촉구했다. 신한울원전 3·4호기는 2차례의 환경영향평가 공청회와 산업부에 실세계획 신청을 완료하고 건설 허가만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 정부 들어 진행된 ‘탈원전 로드맵’ 정책으로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사업은 배제된 상태다

이날 청와대 분수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형수 의원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5년 전 취득한 신한울 3·4호기의 건설허가 기간만료가 불과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는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른 우리나라 원전기술과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가능하게 하고, 후속 원전수출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이 최종 백지화되면, 사전제작한 원자로 설비비 5천억원을 포함, 대략 7천800억원의 매몰비용이 소요되는 등 경제 피해액만 4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특히 울진 지역은 음식점, 숙박업 등 자영업자의 폐업 증가 등 급격한 경기위축과 함께 지역자원시설세, 기본지원금 등 연간 400여억원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원전단체를 대표해 나선 원자력 정책연대 이중재 의장은 “에너지 자립이 돼야 국민의 생활이 담보될 수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에너지 자립화가 반드시 필요한데 탈원전 정책이 계속되면 후손들이 살아가기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다. 정부가 말하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모순투성이”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학계를 대표해 나선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박상덕 수석연구위원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염원하는 국민의 서명이 80만 명에 달했다”면서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도 원자력 발전의 필요성을 인정한 만큼 문재인 대통령은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신한울 3·4호기를 건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울진에서도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윤기, 이하 범대위)가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를 호소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범대위는 “울진군민은 일단 계획된 원전은 진행하고, 향후 지역 사회가 원전 없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점차적인 변화를 요구한다”면서 “우리 원전산업과 원전기술의 몰락을 막고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가 바로 건설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의 건설 재개”라고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