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가 급한데… 조직개편 늦추는 구미시
한시가 급한데… 조직개편 늦추는 구미시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11.23 20:17
  • 게재일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직 국장 임명된 경제기획국과 기획예산과 분리 미뤄지고
공모사업 지장 등 우려 목소리 커지는데 시는 행정동 통합 ‘핑계’

구미시가 연말에 진행하려던 조직개편을 행정동 통합을 이유로 내년 3월로 연기하자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구미시는 장세용 시장이 당선된 지난 2018년 예산 4천300만원을 들여 조직진단을 통해 조직개편을 단행했으나 여러 가지 문제점이 지적됐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경제기획국 안에 기획예산과가 포함된 것이다. 또한 도시환경국과 건설교통국이 나뉘어 지면서 도시계획과와 도로과가 분리됐고 평생교육원에 문화예술회관이 포함되면서 문화와 교육의 경계가 모호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조직개편이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예산을 다루는 기획예산과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기획예산과는 오롯이 행정 고유의 업무이지만 경제기획국에 속해있다. 경제기획국장은 지난 10월 12일자로 임명된 개방형직이기 때문에 조직개편으로 분리를 시키는 것이 시급하다는 것. 구미시는 스마트산단과 산단대개조 사업 추진을 위해 공무원노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경제기획국장직을 개방형으로 공모했다. 구미산단에 초점이 맞춰진 인사에게 행정 고유 업무인 기획예산에 대한 총괄 책임을 맡기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또 구미시가 조직개편을 연기하면서 공모사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농촌활력사업의 경우 전담부서를 연말까지 설치해야 하지만 구미시는 조직개편에 맞춰 진행할 예정이어서 자칫 지역사업에 불이익이 될 수 있다. 여기에 조직개편을 연기한 이유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다. 구미시는 행정동 통합을 조직개편 연기 이유로 내세우고 있으나,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익명을 요구한 공무원 A씨는 “조직개편은 인사, 예산, 회계연도 등이 모두 어울어져 결정이 돼야 하는데 단순히 동 통합 문제만으로 연기한다는 것은 결국 인사만 고려했다는 뜻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잘못된 조직개편을 바로잡고 조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자꾸 놓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일침했다.

구미시 관계자는 “현재 구미시는 비산동과 공단1동의 통합이 결정됐으며 원평1동과 원평2동의 통합 논의가 진행 중이다. 동 통합이 끝나고 난 뒤 인사에 맞춰 조직개편을 하는 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해 내년 3월로 연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미/김락현기자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