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의 모태 대구방역, 세계에 알렸다
K방역의 모태 대구방역, 세계에 알렸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11.19 20:05
  • 게재일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020 SCEWC’에 초청 받아
성공적 방역과 대응정책 등 소개
“글로벌 도시 대구의 위상 드높여”

지난 18일 세계 최대 ‘2020 스마트시티 엑스포 월드 콩그레스(SCEWC)’에 대구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범방역 정책이 전 세계에 널리 알려졌다.

이번 발표는 대구시가 가입해 활동하고 있는 국제기구인 세계대도시연합(METROPOLIS)와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WORLD)의 초청에 의해 이뤄졌다.

대구시는 2번의 세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스마트 회복’과 ‘도시보건: 유행병 대처를 위한 도시 간 협력’을 주제로 대구의 성공적 방역과 대응정책에 대해 약 10분간 소개했으며, 스페인 바로셀로나와 마드리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핀란드 헬싱키 등의 도시들도 함께 세션에 참가했다.

‘스마트시티 엑스포 월드 콩그레스(SCEWC)’는 매년 11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스마트시티 행사다.

지난 해에는 전 세계 150여개국 700여 개 도시에서 1천개 기업과 2만5천여명의 관련 분야 전문가가 참여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대구시가 참여한 세션은 부대행사로써 도시의 핵심 집행주체인 지방정부의 도시문제 인식과 디지털기술의 효율적 접목에 관한 내용을 다룬 시간이었다.

특히, 올해는 유럽도시 중심으로 성공적인 K-방역의 모태가 되었던 대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 대구시가 아시아 대표 도시로 초청을 받았다.

이번 발표에서 대구시는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 검사 실시가 세계 최초로 탄생된 배경과 ICT정보통신기술 인프라를 활용한 역학조사와 검역 등의 방역분야, 경제·사회·교육 분야의 거버넌스 측면에서 방역활동 등을 주로 소개했다.

이기석 대구시 국제통상과장은 “유럽 도시들은 급박하게 닥친 지역의 팬데믹 문제를 드라이브 스루와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창의적이고 획기적인 방식으로 해결하고, 특히 민관이 협력한 대구의 시민 참여형 방역에 관심들이 많았다”며 “모범적인 방역 경험과 노하우를 전 세계와 적극 공유하며 글로벌 도시 대구의 위상을 높여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