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공무원, 외부기관서 금품수수 의혹
교육부 공무원, 외부기관서 금품수수 의혹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10.28 19:35
  • 게재일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교육부 제출 자료 분석
“태블릿 무상 지원받고
법인카드 제공 받아”

교육부 공무원들이 외부 지원기관으로부터 태블릿을 무상으로 지원받고, 법인카드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태블릿과 카드를 제공한 지원기관은 관련 사업 용역 31개 중 14개(45.2%)를 수주하여 8억원 상당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A연구기관은 교육부 학교공간혁신 사전기획 용역의 발주 방식과 사업비 등을 자문하는 기관이다. 교육부는 자문 비용만 연 12억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병욱(경북 포항남·울릉·사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 미래교육추진팀은 외부 지원기관인 A연구기관으로부터 150만원 상당의 태블릿 2대와 사설 클라우드 서비스 계정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태블릿은 해당 사업의 교육부 담당 팀장이 직접 A연구기관에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밝혀져 김영란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이다. A연구기관이 수주받은 8억 상당의 14개 용역에 대한 대가성이 확인된다면 뇌물죄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불거지자 교육부 담당 팀장은 국회를 찾아 거짓해명을 하며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 김 의원실 관계자는 “담당 팀장이 국회를 찾아와 ‘태블릿은 단순히 업무용으로 대여했고, 각서도 작성했다’고 해명했으나, 해당 각서는 없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다. 교육부 미래교육추진팀은 A연구기관으로부터 별도의 카드까지 지원받아 사용한 의혹도 나오고 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교육부 해당 팀원들은 해당 카드로 식사 결제나 다과 구입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욱 의원은 “장관 보좌관을 사칭한 자가 단위학교 심의위에 참여하는 등 직접 관여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교육부가 자료제출 거부와 거짓해명으로 감추려고 해도 언젠가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금품을 지원받고, 금품을 지원한 기관이 관련 용역을 다수 수주한 것을 보고 어떤 국민이 정상적이라고 생각하겠냐”며 “교육부 팀장이 지원 기관에 태블릿을 직접 요구했다는 것을 시인했는데, 굳이 외부기기를 이용한 의도가 무엇인지, 어떤 파일을 교육부 내부 서버기록에 남기지 않고 전달하려고 했는지 등을 경찰 수사를 통해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