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렁주렁’ 곶감 말리기
‘주렁주렁’ 곶감 말리기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10.20 20:00
  • 게재일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충북 영동군 영동읍 주곡리의 한 건조장에서 곶감 말리는 작업이 한창이다. 껍질을 얇게 벗겨 가을바람에 말린 감은 60일 뒤 건시가 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