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하루(one day)’
‘어느 하루(one day)’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10.19 19:57
  • 게재일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양화가 양희성 개인전
20∼25일 대백프라자갤러리 A관
양희성作 ‘추억의 스위스’
일상이 주는 소중함과 감사의 의미를 함축적으로 표현한 양희성 작가의 작품 30여 점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는 서양화가 양희성 작가의 개인전 ‘어느 하루(one day)’를 20일부터 25일까지 A관에서 개최한다.

양희성 작가는 발달장애를 가진 화가로 알려져 있는데, 미술활동을 통해 자신의 장애를 극복하고 관람객과 소통하고 있다. 어려움 속에서도 밝은 컬러와 따뜻한 느낌의 화풍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전시작은 섬세한 화면 구성이 돋보이는 뭉환적인 분위기의 채색화가 주류를 이룬다. 로마, 피렌체, 산토리니, 홍콩 등 세계 유명 관광지를 배경으로 그려진 작품들을 비롯해 몇 해전 돌아가신 할아버지 등 작가의 소중한 경험과 추억들을 독특한 화면에 담아 관람객들의 눈길을 모은다. 설치작품 ‘공존의 마을’은 흙으로 제작한 입체 도자 조형물들이다. 백자 토를 이용해 다양한 형태의 집들을 성형하고 그 위에 유약을 발라 가마에서 구워낸 도자 작품들은 저마다 독특한 형태를 지니고 있다. 다양한 가옥구조와 형태를 가진 집들이 한데 어우러져 마을이라는 공동체를 형성하듯 서로 다른 사람들이 함께 모여 신뢰와 배려를 통해 새로운 조직을 구성해 나가는 현대사회를 입체적으로 묘사해 낸 작품이다.

양희성 작가는 대구대 융합예술학부 현대미술과를 졸업했으며 현재 대구대 대학원 미술디자인학과(현대미술 전공)에 재학 중이다. 대한민국 정수미술대전 입상(제14회, 제16회, 제18회, 제19회, 제20회), 제30회 대한민국장애인미술대전 특선 등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