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난 대정부질문
추미애로 시작해 추미애로 끝난 대정부질문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9.17 19:38
  • 게재일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투사 지원반장 면담 기록
서씨 부모님 민원 관련 질의에
秋 “국방부에 민원 넣은 바 없고남편도 없다는 것 확인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17일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씨의 특혜 의혹이 부각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물러서지 않고 ‘억지와 궤변’ 등의 표현으로 맞섰다.

국민의힘 김상훈(대구 서구) 의원은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장관에게 “민주당이 아드님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해서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유훈을 실천했다는 논평을 냈는데 동의하느냐”고 물었다. 추 장관은 “제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직접) 비유한 것이 아니다”며 “안중근 의사 말씀에 따랐다는 점을 강조한 논평”이라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또 추 장관 아들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서씨의 카투사 지원반장 면담 기록에 부모님이 민원을 넣었다고 돼 있다”고 묻자, 추 장관은 “저는 민원을 넣은 바 없다. 제 남편에게도 민원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또 의원실 보좌관이 군 관계자에게 전화해 부탁한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질의에 추 장관은 “보도를 통해서 알았다.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확인을 한다든가 하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이 나올 것”이라며 “(보좌관에게) 일절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김승수(대구 북구을) 의원은 “요즘 자식 문제로 마음 고생이 클 거다. 하지만 전국의 많은 부모들이 장관님과 여당의 억지 궤변에 더욱 억울한 심정으로 보는 걸 아느냐”고 하자 추 장관은 “당직 병사 A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가 사태의 발단”이라고 모든 의혹을 일축했다.

김 의원이 “앞서 (군 부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했느냐”고 묻자 추 장관은 “누차 말했다. 앞서 한 번이 아니고 지금까지 저는 관여한 바 없다는 것을 질의할 때마다 누차 말했다”고 맞섰다. 김 의원이 또 다시 “추 장관이나 (장관의) 남편이 전화 안 한 것을 책임질 수 있느냐”고 질의하자 추 장관은 “어떤 책임을 지느냐. 의원님은 억지와 궤변에 대해 나중에 책임질 거냐. 책임이라는 용어는 그럴 때 쓰는 게 아니다”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또 추 장관 아들이 입대하기 몇 달 전 건강하게 축구하는 사진을 공개하며 “어떻게 설명하겠느냐”고 하자, 추 장관은 “내 아들은 스포츠 경영을 전공했다. 그런 사진은 수도 없이 많다”고 했다. 김 의원이 검찰 소환 가능성을 언급하자, 추 장관은 “그게 바로 정쟁이고 정치 공세다. 무슨 혐의의 구체적인 근거가 있고, 수사 단서가 있어야 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노려서 몇 달간 끌고 온 게 아니냐”고 응수하기도 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