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어머니
친정어머니
  • 등록일 2020.08.13 20:08
  • 게재일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윤 래

친정어머니와 딸이

두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다

너는 나의 모습

나는 너의 모습

과거와 미래가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다



먼 길 걷고 또 걷는다

징검다리를 건너고

언젠가는

오늘을 보내고

내일을 맞이한다

그리움은 참사랑이다

걸어도 걸어도 내가 그립다

친정어머니와 딸은 여러 가지가 닮았다. 생김새도 마음씨도 닮아있고 팍팍한 시집살이를 헤쳐나가는 모습도 많이 닮아 있다. 친정어머니와 딸 사이에 얽혀 있는 질긴 끈 같은 것을 읽어내며 끝없는 그리움과 사랑과 정성이 흘러오는 것을 바라보며 지긋이 미소 짓는 시인의 깊은 시안을 본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