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 못 견딘 복숭아 ‘뚝 뚝’
긴 장마 못 견딘 복숭아 ‘뚝 뚝’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8.10 20:24
  • 게재일 2020.08.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주산지인 청도·경산·영천
전체 재배량의 30% 이상 피해
낙과 원인 병해충 발생도 늘어

한 달 넘게 이어진 장마에 경북 도내 복숭아 낙과 피해와 함께 잿빛무늬병, 탄저병 등 병해가 확산하고 있다.

10일 경북도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에 따르면 도내 복숭아 주산지인 청도, 경산, 영천 지역은 전체 재배 복숭아의 30% 이상이 낙과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만생종 복숭아가 많은 영천 지역에는 탄저병 발생도 많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복숭아 주산지역의 7월 강수량은 지난해보다 평균 250㎜ 증가한 423㎜에 이르고 있고 길어진 장마로 일조량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청도 지역의 올해 7월 하순 일조시간은 19시간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6시간에 비해 27시간 이상 줄어들었다.

복숭아는 장마가 길면 일조량 부족으로 광합성량이 줄고 신초 생장이 왕성해져 과실과 양분경쟁을 하면서 낙과가 일어난다. 또 장마철 과습상태로 잔뿌리가 썩으면서 나무 전체에 에틸렌 발생량이 늘어나 낙과는 더욱 심해진다. 심식나방류, 잿빛무늬병, 탄저병 등의 병해충도 낙과의 원인이 된다.

이에 청도복숭아연구소는 10일 간격으로 지역별 병해충 예찰을 진행 중이다. 예찰 결과, 영천에서는 7월 하순 탄저병 감염 과실이 중순 대비 6% 정도 늘었고 떨어진 과실로 잿빛무늬병도 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피해 농가는 떨어진 과실을 제거해 병의 전염원을 줄이고 비가 그치면 잿빛무늬병, 탄저병 등록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또 배수로가 막히지 않게 정비하고 과원내의 풀베기를 늦춰 토양 수분의 증산을 촉진해야 한다.

김임수 경북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장은 “복숭아 농가에 피해가 늘지 않도록 대책을 꼼꼼히 챙기는 등 SNS 등으로도 방제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있다”며 “농가에서도 낙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과원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8-10 22:59:39
백신.치료제 대중보급까지!

http://blog.daum.net/macmaca/3018

윤진한 2020-08-10 22:59:09
유교문화 24절기 입추(立秋). 2020년 8월 7일(음력 6월 18일). 대체로 지열(地熱)때문에 낮에는 폭염날씨도 보이고,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지만, 입추 전후에는 가끔 비가 내리고, 점차적으로, 밤이되면 서늘한 바람이 불게 됩니다. 가끔 비가오고 대기 상공에서 찬 기운이 형성되면 밤에는 서늘한 바람도 불어, 가을로 접어드는 절기입니다. 올해처럼 입추전후에 비가 많이 오는 때도 있는데, 인간의 힘으로는 어찌할 수 없는 자연현상 주관자는 최고신 유교 하느님(天)다음 오제(五帝). 늦은 피서를 해야할 시 피서지 에티켓이 필요. 복날등 날씨가 더울때는 잘 먹어서 면역력 증진 필요. 코로나시대에 우리 일반인들이 해야할일. 마스크 쓰고, 잘먹고 잘자며 면역력 기르고, 손 잘씻고,사회적 거리두기등 생활화. 백신.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