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검언유착 의혹 보도 사전 유출, 중대한 국기문란”
주호영 “검언유착 의혹 보도 사전 유출, 중대한 국기문란”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8.06 19:17
  • 게재일 2020.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권력 시스템 사유화
국정조사나 특검으로
명백히 밝혀야 할 사안”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대구 수성갑) 원내대표는 6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한동훈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전화를 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라면 국가권력 시스템을 사유화하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조사나 특검으로 명백히 밝혀야 할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인 5일 권경애 변호사는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해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지목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권 변호사는 압박을 받았다고 밝히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도 없었던 압박과 공포였다고 말하고 있다”며 “권 변호사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 누구인지 명백히 밝히고, 그런 분이 이런 일을 했다면 공권력의 범죄 행위다. 이것이야 말로 권언유착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기문란이라는 중대한 범죄 행위들이 권 변호사의 폭로를 통해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만일 (통화대상이) 방송통신위원회 쪽이라면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검언유착이 아니라 권언유착의 핵심으로 역할을 했다는 셈이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그게 아니라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분이라면 그 또한 민정실과 함께 공권력이 방송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검언유착으로 몰아가려고 사전에 작업했던 것이 드러났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현재 권력이 총동원돼 윤석열 검찰총장을 핍박하고 있고, 수사에서도 일부 배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 검찰을 통해서는 제대로 밝혀지기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통합당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정치 편향성을 가져 위우너장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위원장은 사퇴하고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같은 상임위 소속인 박대출 의원도 “‘권언유착’ 의혹을 전면 수사하고 특검, 국정조사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권 변호사와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었다, 통화내용 또한 MBC 보도와는 관련 없는 내용이었다”며 “3월 31일 MBC 보도 이전 채널A 사건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