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풍산김치 수출 지난해보다 39%증가
안동 풍산김치 수출 지난해보다 39%증가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8.05 18:53
  • 게재일 2020.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 안동 풍산김치의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안동시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풍산김치 수출 물량은 33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41t보다 3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출액은 85만 달러에서 24.7% 늘어난 106만 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4∼6월 수출 물량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8% 늘었다.

시는 이달 중 수출 물량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주요 수출국별로 보면 7월 말 기준 미국이 지난해 128t에서 169t으로, 일본은 65t에서 90t, 싱가폴은 6t에서 28t으로 각각 증가했다. 이 같은 풍산김치의 수출 증가는 잘 발효된 유산균이 풍부한 최고의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풍산김치는 상황버섯 추출물을 활용해 김치를 제조한다. 상황버섯 추출물은 김치의 발효를 지연시키고, 특유의 아삭한 맛을 오래 보존하고 감칠맛을 더해 익을수록 더욱 깊은 맛이 난다고 한다.

외국인의 입맛과 식품소비 추세에 맞춘 특화된 김치도 개발해 수출길에 나섰다.

젓갈 맛에 거부감이 있는 외국인과 채식주의자들이 먹을 수 있도록 젓갈과 고기류가 들어가지 않은 ‘비건(VEGAN)김치’를 개발해 지난달 22일 미국으로 3t을 수출했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