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지사 “포항 지진특별법 지급액 100% 상향” 요청
李 지사 “포항 지진특별법 지급액 100% 상향” 요청
  • 등록일 2020.08.04 20:19
  • 게재일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국비 확보 기재부 방문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설계비
신공항 관련 철도 사업비 건의

경상북도가 2021년도 국비 예산 확보에 나섰다. 특히, 지난 달 입법예고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령(안)의 수정에 적극적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일 세종시를 찾아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 등 관계자를 만나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우선 지난 해 제정된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포항시민들의 실질적인 피해구제를 위해 ‘특별법 시행령’중 피해금액의 70%지원 규정을 100%로 상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주택수리 등 유형별 지원한도(최대 1억2천만원)규정을 폐지할 것을 건의했다. 또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실시설계비 200억원 등 지진으로 위축된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특별지원을 당부했다.

이전 부지가 확정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관련해서도 △중앙선 복선전철화사업 5천500억원 등 철도계획 3개 노선 3조3천49억원 △북구미IC에서 군위IC 등 고속도로 계획 5개 노선 3조9천250억원을 건의했다.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 제정의 후속조치도 제안됐다. 이 지사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 209억원을 볍도사업으로 예산 분리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외에도 경북도는 △구미 스마트산단 선도프로젝트 590억원 △경북 산업단지 대개조사업 533억원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60억원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 기반 구축 23억원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167억원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지원단지 조성사업 5억원 △국립백두대간 생추어리 조성사업 10억원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52억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남북7축) 1천500억원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5천억원 △단산~부석사 간 국지도 개량 200억원 △안동 임청각 역사문화공유관 건립사업 3억원등을 요청했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