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울릉 대형여객선 건조 탄력
포항∼울릉 대형여객선 건조 탄력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8.04 20:17
  • 게재일 2020.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의회, 주민대표, 선사
건조·운항 협약서 합의 마치고
도지사 서명만 남은 상태
화물 적재공간 법적 확보로
여객·화물전용선 주민갈등 끝내

울릉주민들의 최대 현안 사업인 포항-울릉 항로 대형여객선 공모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와 울릉군이 울릉주민을 위해 육지와의 일일생활권을 내걸고 추진하는 포항-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공모사업과 관련해 울릉군, 울릉군의회, 주민대표, 선사가 최근 건조·운항 협약서에 합의했다. 현재 경상북도지사의 서명만 남은 상태로, 장기간 갈등으로 대형여객선 유치가 늦어지고 주민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 곧 경북지사도 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합의는 그동안 쟁점이 됐던 화물(생필품), 택배(생물, 생체 등) 등을 실을 공간을 법적으로 확보한 셈이라 그 의미가 남다르다.

여기에는 ‘대저건설은 화물운송을 위해 해운법에 따라 해상여객운송사업 면허를 화물운송 사항에 포함해 취득하고 운송약관 신고 시 화물 인도·인수·보관 및 취급 등 화물운송에 관한 사항을 포함시켜야 한다’, ‘대저건설은 화물적재공간에 일반화물(택배·특산물 등)을 싣고 운송해야 한다’ 등이 포함돼 있다.

대형여객선 유치 공모사업은 울릉주민들의 육지 일일생활권을 보장을 위해 경북도와 울릉군이 여객선 운영비용 및 수익을 보장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김병수 울릉군수가 공약사업으로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대형여객선 유치 공모사업은 여객전용선과 화물겸용선으로 갈라져 주민들 간 갈등을 빚었다. 지난해 (주)대저건설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선정된 공모선이 여객전용선으로 신선 농수산물 택배 등 화물을 싣지 못하자 “화물을 실어야 한다”라는 주장과 “전용선이라도 주민불편을 없애기 위해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라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어느 정도 울릉주민이 원하는 사항이 충족됐다고 본다”며 “경북도와 협의해 이른 시일 내에 건조에 착수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