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오징어축제 이어 해변가요제도 건너뛴다
울릉도오징어축제 이어 해변가요제도 건너뛴다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20.07.13 20:22
  • 게재일 2020.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사태 장기화 영향으로
지역 대표 여름축제 줄줄이 취소

코로나19 장기화로 울릉지역 축제가 잇따라 무산됐다. 사진은 울릉지역 대표 축제인 울릉도오징어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맨손으로 오징어잡기 체험을 하는 모습. /울릉군 제공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울릉지역 축제가 잇따라 취소됐다.

울릉청년단(단장 김준혁)은 여름 성수기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과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한여름밤 추억을 쌓았던 울릉도 해변가요제를 취소했다고 13일 밝혔다. 7∼8월 울릉도를 찾은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함께 추억을 쌓고 즐기며 32년 동안 이어져 온 가요제가 올해는 건너뛰게 된 것이다.

대한불교진각종 역시 올해 회당문화제를 취소했다. 회당문화제는 7월 말 수준 높은 인기 가수와 연예인을 초청해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던 축제다.

이에 앞서 울릉도의 가장 대표적인 특산물 축제인 울릉도오징어축제도 취소됐다.

울릉군과 울릉군축제위원회는 당초 지난 6월 12일부터 개최하려 했던 오징어축제를 연기했지만, 서울 등 수도권 등 전국에서 환자가 계속 발생하자 취소를 결정했다.

울릉/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