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해당 행위 안동시의원 즉각 출당”
“통합당 해당 행위 안동시의원 즉각 출당”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7.08 20:14
  • 게재일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장 선거 관련 이탈표 비난
읍·면·동 협의회장단 결의문

미래통합당 안동시 읍·면·동 협의회장단(이하 협의회장단)이 최근 열린 안동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와 관련해 일부 해당 행위를 한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8일 협의회장단은 결의문을 통해 “안동시의회 과반이 넘는 시의원들이 통합당 소속인데, 의장단 선출과정을 보면 정견을 함께 하는 같은 당 소속 시의원이 맞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장단은 “정당이란 정치적 견해를 함께하는 사람들이 정권획득을 목적으로 조직한 단체인데, 다른 당이나 무소속 시의원들과 결탁 또는 직을 받는 조건으로 무소속 시의원을 의장에 선출되도록 할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이어 “의장 선거 과정에서 보여준 일부 시의원들의 행위는 정당의 목적에 배치되는 데다 여하한 세력에 휘둘려 당을 등졌다. 이는 분명한 해당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시의원들을 한시라도 같은 당 소속 시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통합당의 즉각적인 출당 조치를 촉구했다.

특히 협의회장단은 “해당 행위 당사자인 시의원들에 대한 강력한 징계가 이뤄질 때까지 단합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1일 열린 안동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에선 더불어민주당과 무소속 연합에 통합당 이탈표가 더해져 3차 결선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재선의 무소속 김호석 시의원이 통합당 후보를 누르고 선출됐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