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첫 국제로타리 ‘대구로타리클럽’ 창립 82돌 맞아
대구 첫 국제로타리 ‘대구로타리클럽’ 창립 82돌 맞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7.08 19:54
  • 게재일 2020.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식서 회장단 이·취임식 가져

대구지역 최초 국제로타리클럽인 대구로타리클럽이 창립 82주년 맞았다.

1938년에 대구에서 처음으로 만들어진 국제봉사단체인 대구로타리클럽은 지난 6일 라온제나 호텔에서 박병수 국제로타리3700지구 총재와 조만현 직전 총재 등이 참가한 가운데 창립 82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갖고 회장단 이·취임식을 가졌다. <사진>

창립기념식은 코로나 시국을 감안, 참여자를 최소화해 자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고 기념봉사 사업으로 봉사단체 2곳과 어려운 개인에게 각 100만원씩, 조일로봇고 인터렉트 학생들에게 격려금을 전달했다. 지난해 7월 1일부터 시작된 이번 회기에 대구로타리클럽은 국제로타리 재단에 4만8천350달러(한화 5천800만원 상당)를 기부하고 지역에는 대학생 5명과 고교생 4명에게 총 1천2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또 봉사금 880만원을 마련해 분기별로 효도급식 행사와 사랑의 집짓기 등의 봉사활동에 직접 참여하는 등 지역봉사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대구로타리클럽 회원들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이재섭(조일알미늄공업 회장) 회원 7억원을 비롯해 곽동협(운경의료재단 곽병원 원장) 회원 1억원, 조만현(동우CM 회장) 회원 1천만원, 김동섭(서문시장 2지구 회장) 회장 1천만원 등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와 대구시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이용우(대구중앙청과 대표) 회원은 마스크 1만장을 대구시에 기탁했다. 회원들의 소액 개별 기부도 이어지면서 대구로타리클럽의 회원들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기부한 기부금 총액은 8억2천만원을 넘어섰다.

대구로타리클럽은 지난 2019∼2020년 국제로타리 3700지구 총재인 조만현 총재 소속클럽으로 지난 한해 동안 호스트 클럽의 역할에 충실해 3700지구의 모든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지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제로타리재단기여 최우수 클럽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대구로타리클럽 서종환 총재는 “그간 다져온 도약의 발판을 시작으로 더 많은 회원영입과 봉사활동을 통해 지역의 많은 분들에게 봉사의 기회의 문을 제공하는 클럽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로타리는 115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민간봉사단체이며 국제로타리 3700지구는 대구를 중심으로 청도·왜관·경산·고령·성주에서 93개 클럽 3천260명의 회원들이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김영태기자
김영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