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후반, 대구·경북 쇄신으로 다시 뛰어야
민선7기 후반, 대구·경북 쇄신으로 다시 뛰어야
  • 등록일 2020.06.29 18:59
  • 게재일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6월 13일 전국 동시지방선거로 선출된 자치단체장의 임기가 7월 1일로 반환점을 맞는다. 지난 2년 성과에 대한 긍·부정의 평가 속에 새로운 후반기 임기가 1일부터 시작된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역 최대 현안인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을 둘러싸고 아직까지 주민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끝나지 않은 코로나19와의 승부에 전력 투구해야 할 뿐 아니라 대구경북의 행정통합 문제도 넘어야 할 산이다.

앞으로 남은 임기 2년이 결코 순탄치 않음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지난 6개월간 지속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후유증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려야 하는 단체장의 막중한 소임은 지금부터 본격 시작된다.

대구시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제안으로 더불어 민주당 홍의락 전 의원을 경제부시장으로 영입하면서 인사쇄신을 통한 후반기 시정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권 시장은 “홍 전 의원과 손잡고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대구의 새로운 변화와 희망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 시장과는 정파가 다른 민주당의 전 의원을 경제부시장으로 영입함으로써 지방자치단체 단위의 협치가 얼마나 성공할지도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구는 군공항 이전과 상수원 이전문제 등 아직 풀지 못하는 현안이 수두룩하다. 그런 가운데 K 방역의 중심도시로 떠오르면서 프랑스 미국 등 주한 외교공관장의 방문이 잇따르는 등 도시브랜드 가치가 상승하는 긍정적 분위기도 있어 남은 임기 2년의 단체장 역할에 기대가 모아지기도 한다.

경북은 차세대 배터리규제 자유특구 유치 등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토대를 마련한 긍정적 측면도 있으나 인구 감소에 대한 대책은 여전히 숙제다. 또 수도권과 대응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이철우 도지사가 먼저 제안한 대구경북의 행정통합도 풀어야 할 난제라 하겠다.

군위와 의성군의 갈등으로 야기되고 있는 통합신공항 이전지가 국방부의 최종 결론을 기다리고 있으나 결과가 밝지 않은 상태다. 대구와 경북은 정치적으로 고립되면서 정부 국책사업 패싱지역으로 낙인될 정도다. 대구와 경북 민선7기 후반기는 대형 과제만 푼다 해도 시간이 모자랄 판이다. 단체장의 분발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