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때 가고 싶은 33섬’ 대구·경북은 울릉도
‘휴가 때 가고 싶은 33섬’ 대구·경북은 울릉도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6.28 20:10
  • 게재일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신비의 섬’ 에 선정
천혜 암벽 등반지 등 경관 절경

행정안전부가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발표했다.

행안부는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2016년부터 매년‘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행안부는 국내여행 수요를 토대로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주제로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했다.

대구와 경북에서는 울릉도가 포함됐다. ‘신비의 섬’인 울릉도는 대부분 지역이 깎아지른 절벽으로 이루어진 천혜의 암벽등반지이다. 등반포인트는 도동의 해안절벽, 저동 용바위, 장군바위, 삼선암, 송곳바위 등이 산악인들이 즐겨찾는 등반 코스로 정상에서 바라보는 주변 경관이 절경이다. 개척 시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울릉도 주민들이 삶을 영위하기 위하여 해안·산·하천을 걷던 옛길을 정비하여 총 9개의 코스가 조성되었으며 현재도 정비중이다.

울릉해담길을 통해 과거 울릉도 주민들의 삶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태고의 신비로움이 보존되고 있는 울릉도의 자연경관을 오롯이 느낄 수도 있다.

그런가 하면,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경기도 안산시 풍도는 아름다운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풍경 좋은 섬은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관매도, 비진도 등 6개 섬이 선정됐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루어진 관매8경의 아름다운 비경을 볼 수 있다. 경남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海松)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 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교동도, 보길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