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수준 객관적으로 확인, 정·수시 지원 잣대로
본인 수준 객관적으로 확인, 정·수시 지원 잣대로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6.17 19:48
  • 게재일 2020.06.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2021학년도 6월 모의평가… 대입 활용방법은
영역별 강점·약점 파악하고
더 나은 점수 받을 전략 세워야
절대평가로 비중 준 영어영역
자신 있다면 다른 영역에 집중
학생부보다 모의고사 성적이
떨어진다면 수시전형 공략을

전국 수험생 48만여명이 18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치른다. 재학생은 41만6천529명, 재수생을 포함한 졸업생은 6만6천757명이다. 입시를 앞둔 수험생들에겐 사실상 2021학년도 첫 번째 전국단위 모의평가다. 학업성취도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할 수 있는 기회로, 모의평가 성적을 토대로 수시 지원 전략을 세울 수 있다.



□ 6월 모의평가의 의미

올해 수능시험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확인할 수 있는 평가다. 고3 재학생에다가 재수생까지 2021학년도 수능에 응시할 수험생 대부분이 치르는 시험이기도 하다.

모의평가 문제를 분석해 보면 EBS 자료가 수능 시험에 어떻게 반영될지 가늠해볼 수 있다. 수능 고득점 여부는 EBS 인터넷 강의와 교재 70% 비중을 제외한 나머지 30%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크므로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모의평가 결과가 나오면 자신의 영역별 수준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학습 방향을 조정해 나가야 한다. 내신 성적과 대학별고사 준비 정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시 지원전략을 세울 수 있다.

송원학원 차상로 진학실장은 “올해 수능시험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는 지난해 수준 정도로 예상되는데 작년에 어렵게 출제된 수학과 탐구 영역은 다소 쉽게 출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반면에 비교적 쉬웠던 생활과윤리, 윤리와사상, 물리Ⅰ, 생명과학Ⅰ은 올해 난도가 높은 유형의 문제가 몇 개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6월 모의평가 출제유형과 난이도를 참고해 수능 공부를 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 모의평가 성적 토대로 수능대비 전략

모의평가 결과는 전체 수능 영역 중에 어떤 영역이 취약한지 판단하고 대비할 수 있다. 전체 수험생 중에 어느 정도 위치를 차지하는지를 판단할 수 있는 객관적인 자료가 된다. 영역별 강점과 약점을 파악하고 수능시험에서는 더 나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전략을 세워야 한다.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비중이 줄었기 때문에 영어에 자신이 있다면 다른 영역 공부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필요가 있다.

사회탐구는 9과목, 과학탐구는 8과목 중에서 2과목까지 선택할 수 있다. 탐구영역에서 대부분 2과목을 반영하기 때문에 한 과목이라도 실수를 하게 되면 당락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특히 과학탐구는 서울 소재 주요 대학들에서 반영 비율이 높은 편이다. 탐구 영역에서 어떤 과목을 선택할지를 미리 결정해 준비해야 한다.

수능 대비 공부는 기출문제를 통해 난이도를 먼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과목별로 교과의 기본 원리와 개념을 익힌 다음 다양한 자료를 활용한 문제풀이 연습으로 응용력을 키워야 한다. 여러 유형의 문제를 많이 접하게 되면, 실전 수능에서 새로운 유형의 문제가 나오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문제풀이를 할 수 있다.



□ 수시·정시 지원전략

학생부 성적 관리와 대학별고사 준비가 잘 되어 있거나 수능 모의고사 성적이 학생부 성적보다 크게 떨어진다면 수시전형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이 경우 정시지원으로 원하는 대학에 가는 것이 수시보다 어렵기 때문이다. 수시에 집중하더라도 수능 준비를 소홀해서는 안 된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그동안 대입을 준비해온 노력과 시간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 제한된 시간 내에 학업 효율성을 높이려면 영역별로 학습 우선순위를 정하고 수능 최저기준 충족을 목표로 정시모집까지 대비할 수 있는 학습계획이 필요하다.

수시전형과는 달리 수능 모의고사 성적이 학생부 성적보다 월등하게 뛰어나다면 정시에 집중해야 한다. 수시모집에 원서 한 번 내보자는 생각으로 지원하면 오히려 수능 공부에 방해될 수 있다.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을 몇 개를 선정해 해당 대학에서 비중이 높은 영역을 중심으로 학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우선순위를 정해 공부하되 학습시간을 균형적으로 분배해야 한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6-18 11:24:53
한양대,중앙대,경희대,외국어대,건국대,인하대,이화여대,숙명여대,연세대,고려대, 왜구 동국대,시립대,서울대는 300년정도 이이제이 필요.중위권대 지거국및,특목대 KAIST제외.학벌은 교과서 자격 국사 성균관(성균관대)이 최고.



* 한국 최고(最古, 最高)대학 성균관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성균관대.
http://blog.daum.net/macmaca/2325



* 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http://blog.daum.net/macmaca/1467

윤진한 2020-06-18 11:24:14
기사 잘 보았습니다. 한편, 대학관련 내용임.

대일선전포고한 한국의 주권을 위함.헌법전문에도 임시정부 정통성 보장되어서 더욱 그러함.

국사 성균관의 정통승계한 성균관대 졸업해야 생원.진사등의 양반됨.

국사 성균관(성균관대) 나라에서,주권.학벌없는 패전국 奴隸 賤民 일본잔재 경성제대후신 서울대와 그 추종세력이 대중언론에서 항거하던 나라. 국사 성균관 자격 Royal성균관대는한국 최고(最古,最高)대학. 세계사를 반영하여 국제관습법상 교황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Royal대로 예우. Royal 성균관대와 서강대는 일류.명문대학.





국사 성균관 자격 가진 성균관대중심, 상위 15개대 정리. Royal성균관대(한국 최고대)와 서강대(성대 다음)는 일류.명문대학. 주권.자격.학벌없이 한양대,중앙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