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항체, 최장 2개월간 지속
코로나19 항체, 최장 2개월간 지속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6.16 19:39
  • 게재일 2020.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진 “추가감염 안전성은 의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모두 항체 양성 반응이 나타나지는 않으며, 항체가 형성된 경우 최장 2개월 지속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 세인트 조지 대학과 리버풀 열대의학 대학 연구팀이 코로나19 확진자 17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항체 검사 결과에서 전체 환자 중에 2∼8.5%는 양성 반응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데일리 메일과인디펜던스 인터넷판이 지난 15일 보도했다.

항체가 형성된 환자는 최장 2개월 동안 항체 수치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항체가 형성된 사람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다시 노출됐을 경우 추가 감염으로부터 안전한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어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특히 감염 후 증상이 가장 심했던 환자일수록 항체 검사에서 가장 큰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중증 환자들은 주로 소수 인종에 속하거나 나이가 많거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이었다.

이 연구 결과는 MedRxiv사이트에 실렸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