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 ‘바이오산업’ 이끈다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 ‘바이오산업’ 이끈다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6.09 20:35
  • 게재일 2020.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연구재단 대학중점연구소지원 사업에 선정된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 연구팀.
한국연구재단 대학중점연구소지원 사업에 선정된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 연구팀.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소장 최인호)가 2020년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지원 사업에 선정돼 미래 핵심 먹거리 분야인 바이오산업을 이끈다.
 

사업 선정으로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는 올해부터 2029년까지 9년간 약 70억원의 국고를 지원받아 첨단 세포배양 연구를 추진한다.
 
동물세포를 체외에서 배양하는 세포배양기술은 생명과학분야에서 기초 연구 방법으로 오랫동안 사용됐다.
 
최근 세포배양을 통해 생산되는 바이오의약품(백신, 항체·단백질치료제, 줄기세포·면역세포치료제 등)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첨단 세포배양기술 개발이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세포배양을 통해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는 대표적인 글로벌 기업이며 안동에 소재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세포배양을 통해 인체백신을 생산하고 있다.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 최인호 소장(의생명공학과 교수)은 “세포배양기술을 이용한 산업이 급성장하고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세포배양에 필요한 3대 핵심 요소인 세포, 배지, 용품 및 장치를 거의 100%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특히, 세포배양에 필수적인 세포의 먹이에 해당하는 배지의 연간 수입액이 약 4,00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세포배양에 필요한 원천기술과 핵심소재의 개발 없이는 바이오의약품의 단가가 높아지고, 원료물질의 해외 의존에 따른 원자재 공급의 불안정 때문인 잠재적 문제점을 항상 안고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세포배양 분야의 원천기술을 확보할 경우, 미래 먹거리 산업을 선도하고 국가 산업 발전, 고용 창출 등 상당한 경제적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는 세포배양에 필요한 핵심 소재와 기술을 개발해 산학협력을 통한 바이오산업 허브를 구축하고, 관련 분야 전문 인력 육성을 목표로 대학중점연구소지원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학문 간 융합 연구도 활발해 질 전망이어서 다양한 분야에서 복합적인 발전이 기대된다.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이은주, 최순모 연구교수)를 중심으로 의생명공학과(최인호, 김지회, 진준오 교수)와 식품공학과(김명희 교수), 약학대학(박필훈, 최혁재 교수), 화학공학부(한성수 교수) 등 각 분야 전공 교수들이 핵심 연구진으로 참여한다.
 
최인호 소장은 “2021년 의성군에 세포배양산업화센터가 완공되면 센터 내 세포배양연구소 분원을 개소할 예정으로 ㈜큐메디셀, ㈜이셀 등 사업 참여 기업 및 지자체와의 협력 체계 구축을 원활히 하기 위해서다”면서 “세포배양 분야 전문 인력 양성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 발전은 물론 국내 바이오산업을 견인하는 데 영남대 세포배양연구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