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부지 조속 선정하라”
“신공항 부지 조속 선정하라”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20.06.07 20:24
  • 게재일 2020.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21개 시군 단체장 촉구

경북도내 시장군수들이 최근 답보 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조속한 이전부지 선정을 촉구했다. 경북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 고윤환 문경시장)는 7일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관련된 토론회를 갖고 주요 현안과 해결 방안에 대해 비공개로 논의했다.

이번 토론회는 교착상황에 빠진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최악의 경우, 사업 무산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는 지역내 위기감이 반영돼, 이전후보지 단체장인 군위와 의성을 제외한 21개 시군단체장과 도지사가 참석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모두발언에서 “통합신공항 건설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제가 재도약하는 경북형 뉴딜 사업이 될 것”이며,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시장·군수님들이 혜안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두 지자체를 설득할 과감한 인센티브와 국방부의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조속한 개최 등이 요청됐다. 협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통합신공항 건설은 550만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한결같은 숙원사업이고, 무엇보다 코로나19 이후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과 대한민국의 경제를 회생시키는 대형 뉴딜사업이 되리라 기대되나, 군위·의성간 계속되는 갈등으로 인해 시도민들은 이전부지 선정을 목전에 두고 사업이 자칫 좌초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또한, “경상북도 21개 시군은 국방부의 이전부지 선정 결정에 적극 협조할 것이며, 이에 군위군과 의성군도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도 강조했다.

고윤환 협의회장은 “통합신공항은 군위·의성을 포함해 대구경북의 산업지도를 단번에 바꿀 수 있는 대역사라는 것이 시장군수들의 공통된 의견으로, 통합신공항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도 9일에는 경북도와 의성군을, 10일에는 대구시와 군위군을 차례로 방문해 직접 중재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이전부지 선정에 대한 지역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창훈기자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