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대PK,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전
TK대PK,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전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6.04 20:14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경북·부산 경남 7곳 참여
칠곡경북대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양산부산대병원 등 3파전 예상

대구·경북과 부산·경남이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를 놓고 경쟁을 벌인다. 사진은 유치를 신청한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모습. /경북매일DB

대구·경북(TK)와 부산·경남(PK)가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를 놓고 또 다시 맞붙었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치명률과 전염력이 높은 감염병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권역별로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달 22일까지 부산·울산·경남·대구·경북 등 영남권역에 있는 종합병원,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희망 기관 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7개 기관이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감염병 전문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가 마련됐다. 권역에서는 2017년 호남권의 조선대병원이 유일하게 지정됐다. 정부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전문병원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종전 호남 1곳에서 중부, 호남, 영남 등 3곳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신청 병원 가운데 1곳을 선정해 36개 음압병실과 2개 음압수술실 등 전문병원 시설 구축비 409억원을 지원한다.

질본에 따르면, 대구에서는 칠곡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등 4곳이 공모에 참여했다. 부산에서는 삼육부산병원이 유치에 나섰고 경남에서는 양산부산대병원과 창원 경상대병원이 뛰어들었다. 다만, 지역에서는 국립대학병원인 양산부산대병원과 칠곡경북대병원, 코로나19 사태에서 중점적인 역할을 수행했던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3파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감염병 전문병원 공모 대상이 종합병원 병원 또는 상급종합병원이지만 감염병 상황이 아닐 때도 상시 병상을 비워 둬야 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지역병원이 최종사업자로 선정되면 음압병실 추가 비용 및 지역 병원 간 감염병 대응 협력네트워크 운영경비로 총 120억원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반면, 경남도는 운영비나 추가 시설비 예산, 교육 협력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산부산대병원은 경남도뿐 아니라 부산시와 울산시로부터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협약서를 받아 제출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6일 참여기관 발표와 이후 현장 실사 평가를 거쳐 이르면 24일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을 지정해 고시한다. 다음 달부터 설계 등 추진 일정이 진행된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