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최후 방어선 ‘포항 6·25 전쟁사’ 책으로
낙동강 최후 방어선 ‘포항 6·25 전쟁사’ 책으로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6.04 19:40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6·25’
김정호 김진홍 이상준 이재원 공저
도서출판 나루 펴냄·역사·3만원

‘포항 6·25’는 포항지역학연구회에서 6·25발발 70주년을 맞아 발간한 것으로 6·25 전후는 물론 전쟁당시 포항지역 전사의 집대성이다. 사진은 1950년 7월 18일 오전 포항상륙작전을 개시한 미 제1기병사단 상륙부대가 현 여객선터미널에 접안한 LST에서 내려 집결지로 이동하는 모습. /포항지역학연구회 제공

“6·25전쟁 당시 포항을 사수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대한민국은 없었다”

포항의 지역 인문학 연구 및 발굴을 위한 한 자생적 연구모임이 사재를 털고 발품을 팔아 포항지역 6·25전사를 총망라한 책을 출간했다. 향토사학자 이상준 씨와 한국은행 포항본부 부국장인 김진홍 씨, 의사인 이재원 씨, 기자 출신 프로듀서인 김정호 씨가 공동으로 지난 2018년부터 전사 편찬에 착수, 2년 만인 지난 3일 ‘포항 6·25’(도서출판 나루)를 펴낸 것이다.

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자생적 단체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도움 없이 자발적으로 전사를 발간했다는 점에서 이 책은 애국정신이 어떻게 세대를 이어 승계될 수 있는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또 사진으로 보는 포항 6·25, 포항 6·25전쟁사, 10명의 6·25전쟁 생존자 증언, 포항의 6·25전쟁사 연표 등을 510쪽에 담아 사료로서의 가치도 높다.

포항은 1950년 6월 25일 새벽, 6·25전쟁이 발발하고 두 달이 채 되지 않은 기간에 북한군에 점령당했다. 부산으로 이어지는 길목으로서 포항은 대한민국의 영토를 수복하기 위해 마지막 보루였다. 기계·안강전투, 소티재전투, 포항여중전투, 비학산 전투, 송라 독석동 철수작전, 미군 포항상륙작전, 형산강 전투, 천마산 전투 등 포항 전역에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으며 수많은 희생 끝에 포항을 사수했다.

 

포항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최후 방어선의 하나로 엄청난 격전지였을 뿐만 아니라 반전의 계기가 됐던 주요한 전투지이기도 했다. 특히 한국전쟁 전세의 전환점이 된 인천상륙작전보다 2개월여 앞서 실시된 미군 포항상륙작전은 인천상륙작전의 롤모델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편찬된 6·25 전쟁사에서 이같이 치열했던 포항 전투에 대해 비중을 두거나 상세하게 다루지 않았다.

포항지역학연구회 연구위원들은 이런 포항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6·25발발 70주년을 기억하기 위해 지난 2년 동안 미국, 일본은 물론 국내외의 주요 정보를 직접 찾아 데이터베이스화하는 작업을 거쳐 이 책을 펴냈다. 책의 내용은 그동안 한 번도 출판된 적 없는 방대한 자료와 객관적 사실들로 꾸며졌다.


미국 뉴욕타임즈와 라이프지 등 유수의 여론기관과 미국회도서관, 일본기자협회, 한국 국사편찬위원회 등에서 발굴한 작품성과 현장성을 갖춘 다수의 사진을 수록한 것은 주목할 만한 대목이다.

 

김정호, 김진홍, 이상준, 이재원
김정호, 김진홍, 이상준, 이재원

총 4부로 구성된 책은 6·25전쟁의 개관에서부터 포항지역 전쟁사, 그 밖의 이야기들로서 전쟁 전 포항 지역에서 발생한 좌우익의 충돌, 전장의 한가운데서 발생한 억울한 사연, 잘 알려지지 않았던 전쟁의 이야기들까지 하나하나 총망라하는 ‘최초의 집대성’ 사료로서의 가치가 특별하다.

포항지역학연구회 이재원 대표는 “6·25전쟁 당시 이름 없이 산화한 참전용사와 수많은 호국영령께 감사의 뜻을 전하는 것은 물론 포항이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을 알리기 위해 이 책을 기획, 제작했다”며 “6·25전쟁 중 포항의 전쟁사가 곧 대한민국 전쟁사의 가장 중요한 부분 중에 하나다. 이를 통해 포항인의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출판 의도를 전했다.

한편, 포항지역학연구회는 지역 인문학 연구 및 발굴을 통해 포항지역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지역의 교육계, 학계, 문화·예술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2명이 지난 2018년 창립해 그동안 ‘용흥-용흥동 이야기’, ‘포항의 숲과 나무’ 등의 연구 결과물을 생산한 바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