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은 국가 미래 함께 여는 길… 큰 결단 필요”
“대구·경북 통합은 국가 미래 함께 여는 길… 큰 결단 필요”
  • 김재욱기자
  • 등록일 2020.06.03 20:03
  • 게재일 2020.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연·대경학회 공동 세미나
대한민국 중심 역할론 제안
권영진·이철우 당위성 강조

수도권의 거대화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갈수록 침체되고 있는 대구·경북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대구·경북통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구경북연구원과 대구경북학회는 3일 오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프라자에서 ‘대구·경북통합과 국가균형발전’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자리는 대구·경북통합에 대한 시도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첫 걸음이다.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본격적인 통합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경북통합이라는 화두는 인근에 있는 도시, 자치단체와의 좁은 경쟁을 위한 것이 아니라 글로벌하고 보편적인 것이다. 모든 도시들은 메가시티로 가고 있고 그렇게 가면서도 모든 권한이 중앙에 집중돼 있는 것이 아니고 각 지자체별로 힘을 가지고 있는게 보편적인 흐름이다”고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경북이 흩어진지 40년이 됐다. 인구가 40% 늘었는데 대구·경북은 줄어들고 있다. 이런식으로 나가면 대구·경북은 존재가치가 없어진다”며 “대구·경북의 장·단점을 잘 파악해서 장점을 살려나가자고 하는 것이 통합이다. 먼저 대구·경북민들이 공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최철영 대구경북학회장은 “지금 대구·경북이 논의 하고 있는 큰 통합은 대한민국을 위한 것이다”며 “큰 결단이 필요하다. 통합으로 대구·경북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세미나 주제발표에서 나중규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프랑스 Region을 통한 지역 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 영국의 더 큰 행정단위 통합(GLA)을 통한 글로벌경쟁력 강화, 스코틀랜드의 한뿌리공동체를 기반으로 한 자치권 확보와 자립, 독일 베를린의 특례시, 일본 도주제를 통한 수도권 집중 개선과 지방주권형 발전, 제주특별자치도의 지방분권모델 구축 등 국내외 통합 사례분석을 통해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경북대 하혜수 교수는 ‘대구·경북통합과 지역의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획기적인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측면의 광역단체 통합이 추진돼야 할 필요가 있고, 주민들의 의사를 충분히 반영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철영 대구경북학회 회장의 사회로 이재경 대구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 권업 대구테크노파크 원장, 문명재 연세대학교 사회과학대학장, 김민호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영철 계명대학교 사회과학대학장, 서정해 경북대학교 교수 등의 전문가가 참여해 토론을 했다.

/김재욱기자 kimjw@kbmaeil.com


김재욱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