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스마트 솔루션으로 산업변화 이끈다”
포스코ICT “스마트 솔루션으로 산업변화 이끈다”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6.02 18:56
  • 게재일 2020.0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브랜드 ‘아이소티브’ 내놓고 성장동력 만들기 나서
스마트팩토리·RPA·안면인식·기업부실 예측 등 사업화

포스코ICT 직원이 AI기반 안면인식 솔루션 ‘페이스로(FaceRo)’출입보안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포스트 코로나(Post-Corona) 시대에 대응해 스마트 솔루션 사업화에 본격 나서고 있다.

포스코ICT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솔루션 통합브랜드 ‘아이소티브(IXOTIVE)’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아이소티브는 정보통신기술(IT)과 현장설비 제어기술(OT)을 융합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제공한다는 의미다. 두 기술의 융합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아이소티브는 스마트팩토리, 언택트 솔루션,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솔루션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포스코ICT는 포스코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포스프레임(PosFrame)’을 기반으로 제철소 스마트팩토리를 세계 최초로 추진해왔다. 그 결과, 포스코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세계경제포럼(WEF)의 ‘등대공장’에 선정됐다.

최근 포스코ICT는 스마트팩토리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스마트 설비제어자동장치(Smart PLC)인 포스마스터(PosMaster)와 음성인식을 통해 설비를 제어하는 ‘보리스(VoRIS)’를 개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확산세에 있는 ‘언택트’솔루션도 한 축이다.

AI 기반의 안면인식 솔루션 ‘페이스로(FaceRo)’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0.5초만에 얼굴을 탐지, 인증할 정도로 빠른 처리속도와 정확도를 자랑한다.

단순 반복적인 사무업무를 자동화하는 RPA 솔루션은 금융, 제조, 유통 등 산업별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AI 기반의 기업 부실예측 및 신용평가 솔루션 ‘크레덱스(CREDEX)’는 기업의 부실이 발생하기 전에 고객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경영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기존 신용정보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한층 업그레이드함으로써 기업 리스크 관리에 최적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용석 포스코ICT 기술개발센터 전무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IT기술과 도메인 역량이 집약된 스마트 솔루션의 포트폴리오를 마련하고,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원하겠다”며 “회사 차원에서는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