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하반기 재정역량 총동원… 3차 추경 역대 최대”
文 “하반기 재정역량 총동원… 3차 추경 역대 최대”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6.01 20:23
  • 게재일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 강력한 추진 통한
대규모 일자리 창출 기회 강조
국회 추경 조속 처리 재당부도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하반기 국정운영의 최우선 과제로 삼아 재정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6차 비상경제회의 모두발언에서 “하반기경제를 빠르게 회복시켜 성장의 반등을 이뤄내고 선도형 경제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과감한 재정투입을 위해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로 3차 추경을 편성했다”며 국회의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새 국가발전전략으로 내놓은 ‘한국판 뉴딜’을 국가의 미래를 걸고 강력히 추진할 것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삼아 대규모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추경에 담은 한국판 뉴딜은 시작일 뿐”이라며 “신규사업을 발굴하고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7월 종합계획에는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큰 그림을 담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을 해도 한국의 국가채무비율 증가 폭은 다른 주요국가보다 적어 재정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전제한 뒤 “적극적인 재정정책으로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투자 등을 활성화해 민간 투자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오·시스템반도체·미래차 등 3대 신산업 중심의 혁신성장 전략 강화 방침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도형 경제의 기반 구축을 위해 경제구조를 과감히 혁신해야 한다“며 “벤처·스타트업이 주역이 되는 디지털경제 생태계를 구축하고 규제혁신도 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및 긴급 일자리 제공 등으로 사회안전망을 확충할 방안”이라며 “전국민 고용보험의 기초를 놓는 등 고용안전망을 확충하며 사람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갖고 한국판 뉴딜 사업에 5년 동안 76조원을 투입하는 3차 추경안을 확정했다. /김진호기자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