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었다. 애들아! 울릉초등학교 순차적 등교 수업
보고 싶었다. 애들아! 울릉초등학교 순차적 등교 수업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5.27 17:00
  • 게재일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정문에서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송은숙교장이 학교 정문에서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너희가 있어야 학교란다. 보고 싶었다, 애들아” 울릉초등학교(교장 송은숙)가 27일 유치원, 1~2학년 등교 수업을 시작했다.

울릉초등학교의 이날 등교 수업은 학년별로 순차적으로 시작, 6월 3일 3~4학년, 6월 8일 5~6학년이 등교 수업을 한다.

코로나 19로 휴업과 온라인 수업으로 등교 수업이 약 3달간 지연, 그동안 학교는 긴급 돌봄에 참여하는 학생 소수로만 채워졌지만, 이 날 유치원 및 1,2학년 학생들이 등교, 학교는 오랜만에 활기를 찾았다.

교실에 들어가기전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교실에 들어가기전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울릉초등은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하고자 송 교장을 비롯해 교직원들이 교문에서 학생들을 반갑게 맞이했고 온라인으로 입학식을 진행, 수여하지 못했던 입학식 선물도 이 날 나눠 줬다.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수업을 위해 학생 간 거리 두기 일환으로 급식소 및 각 특별실에 안전거리 스티커를 붙였고 등교하는 학생들은 중앙현관 입구에서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체크를 했다.

특히 최영택 울릉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이른 아침 학교를 방문, 등교 상황을 점검했고 안전한 등교를 위해 학생 및 교직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도 전했다.

최영택교육장이 학교 입구에서 학생들과 학부형을 맞이하고 있다.
최영택교육장이 학교 입구에서 학생들과 학부형을 맞이하고 있다.

입학을 하고 처음으로 학교에 등교한 1학년 강민수 학생은 “학교에 나와 담임 선생님과 인사를 하고 수업을 하게 돼 무척 기뻤다”며 “1학년 친구들과 즐겁게 공부할 수 있게 돼 설렌다”고 말했다.

송 교장은 “석 달간 학생들의 등교를 위해 전 교직원이 많은 고심과 준비했다”며“등교를 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가 운영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