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 독도박물관 2020 특별전시회 ‘독도의 과학’
울릉군 독도박물관 2020 특별전시회 ‘독도의 과학’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5.25 18:48
  • 게재일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 독도에 대한 다양한 사료의 내용을 과학적으로 증명하고 독도에 대한 다양한 자연과학 연구를 망라한 ‘독도의 과학’을 주제로 특별전시회가 개최됐다.

울릉군 독도박물관이 25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독도박물관 별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하는 이번 특별전시회는 2000년대 초반부터 진행된 독도에 대한 다양한 자연과학 연구를 망라 7개의 섹션을 통해 소개된다.

첫째 섹션인 ‘독도가 보인다’는 ‘세종실록지리지’와 ‘울릉도 사적’등에 기록된 독도가 보인다는 기록이 실제 어떠한 과학적 원리에 기반을 두며 울릉도에서 독도가 가시거리상에 있다는 점이 내포하고 있는 의미를 보여준다.

둘째 섹션 ‘해류, 독도를 풍요롭게 하다.’와 셋째 섹션 ‘해류, 독도의 길이 되다.’는 과거 동해를 이용한 선조의 기록을 중심으로 해상활동과 동해안 해류, 상관관계를 비롯해 해류에 의한 다양한 바다 속의 변화가 울릉도와 독도 주변 해역을 황금어장으로 만드는 과정을 설명한다.

넷째 섹션 ‘바다사막화 독도를 지켜라.’와 다섯째 섹션 ‘독도새우’는 독도를 둘러싼 해양생물의 위기와 그에 따른 정부의 대응, 그리고 독도의 해양자원으로 주목받는 독도새우에 대한 다양한 면모를 소개한다.

여섯째 섹션 “강치를 위하여”는 우리 선조가 ‘가지’로 인식됐던 바다사자 강치의 일본인에 의한 수탈과 멸종의 과정을 보여주며, 현재 강치의 유전정보 확보와 분석을 통한 강치 복원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보여준다.

마지막 섹션 ‘독도의 미생물 우주로 가다’는 최초의 독도미생물로 등록된 ‘버지바실러스 독도넨시스’와 우주공간에서 실험대상이 된 “동해 아나 독도넨시스”를 소개하고 생물학적 다양성 연구를 통해 독도영유권을 강화하고자 하는 학자들의 노력을 소개한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독도를 둘러싼 다양한 자연현상을 과학적으로 풀어낸 이번 전시가 지역민을 비롯해 울릉도를 찾은 관광객들이 새로운 관점에서 독도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생물학적 다양성을 품은 독도를 지키고 가꿔가는데 노력하는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