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희미해진 ‘개학’
또 희미해진 ‘개학’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5.11 20:20
  • 게재일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고3부터 순차적 등교 방침
이태원 사태로 한 주 뒤로 순연
교육부 “지역적 파급력 광범위”
다섯 번째 연기에 현장 대혼란

‘이태원 발’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가 또다시 일선 학교의 등교개학 연기 파장을 불렀다. 고3수험생들의 대입수능을 비롯한 주요 학사일정이 중대한 차질이 불가피해 학생과 교육계, 학부모 등 구성원 전체가 대혼란에 빠져들었다.

교육부는 오는 13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순차적으로 예정된 등교개학을 일주일씩 연기한다고 11일 밝혔다. 벌써 5번째 연기다.

이에 따라 고등학교 3학년은 오는 13일에서 일주일 늦춰진 20일, 고등학교 2학년과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은 기존 20일에서 27일로 연기된다.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2학년, 초등학교 3·4학년 역시 일주일 연기된 내달 3일에 등교개학한다. 가장 마지막 순서로 예정된 중학교 1학년, 초등학교 5·6학년은 다음달 8일부터 등교할 수 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이태원 일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과 관련해 감염병 통제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크고 확진자 거주지가 전국에 퍼져 있어 고3의 등교를 일주일 연기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며, 확진자가 거주하는 지역이 17개 시도 중 6∼8개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고 등교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오프라인 등교’가 또다시 연기되면서 대학입시 등을 앞둔 고등학교 3학년 등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고3은 학생부종합전형 등 학교생활기록부가 중요한 수시모집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초조할 수밖에 없다. 교사와 학생이 얼굴을 맞대지 못하는 원격수업 기간이 길어질수록 ‘교사가 학생을 관찰·평가한 기록’인 학생부는 부실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대구시 교육계의 관계자는 “중간고시가 생략될 수밖에 없다”면서 “수시모집 준비생들에게는 부담이며, 지필 평가를 한 번만 보는 학생들에게도 성적을 복구할 기회가 없어질 수 있다”고 걱정했다.

앞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해당 초중고등학교 등교개학 연기 여부를 영상회의를 통해 의논했다.

‘이태원 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오프라인 등교’에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등교 개학 시기를 미루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글에는 11일 오후 5시 기준 18만2천743명이 동의했다.

두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아빠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자는 “현 시점에서 등교 개학은 결사반대”라며 “등교 개학은 섣부른 판단이며 시기상조다. 등교선택제 또는 9월 학기제 검토 등 구체적인 대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청원자는 “아이들의 건강과 생명을 담보로 학교로 등떠밀수는 없다”며 “부디 등교 개학을 연기하고 구체적이고 현실성 있는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