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일대 무료 공영주차장 언제 제구실?
영일대 무료 공영주차장 언제 제구실?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5.11 20:20
  • 게재일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상인·주민 장기 주차에
관광객 편의 제공 취지 퇴색
“유료화 전환 등 대책 세워야”
시 “부지 매입 끝나야 가능”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입구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장기 주차된 차량이 늘면서 공영주차장으로서의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료화 운영과 함께 주차 단속도 병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관광객이 몰리는 포항의 대표 관광지인 영일대해수욕장에는 무료 공영주차장 1곳이 있다. 해수욕장이나 인근 상가 방문자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공간으로, 토지 소유주인 경북개발공사로부터 포항시가 무상으로 빌려 공영주차장으로 운영 중이다. 포항여객선터미널과 가까워 울릉도를 오가는 승객들도 많이 이용한다.

해당 부지는 차량 352대를 주차할 수 있는 규모지만, 평일이나 휴일 모두 빈자리를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타지역에서 온 방문객 차량보다 지역 차량이 선점하고 있는 탓에 주차 공간을 찾기가 쉽지 않다.

지난 8일 오전 대구에서 운전해왔다는 40대 여성은 “애초 내비게이션으로 ‘영일대해수욕장 공영주차장’을 목적지로 검색해 왔지만, 빈자리가 없어 해수욕장 주변을 두세 바퀴 돌다가 결국 돈을 주고 주차했다. 평일인데 얼마나 더 이른 시간에 와야 공영주차장 이용이 가능한거냐”고 되물었다.

해수욕장 맞은 편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A씨는 “이름만 공영주차장이지 사실상 인근 상가나 주민들의 사설 주차장과 다름없다”며 “‘공공의 이익’이 아닌 사익을 챙기려는 장기 주차가 많아 정작 식당을 이용하려는 손님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해마다 여름 휴가철엔 주차난이 심각해 재방문하고 싶지 않다는 관광객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공영주차장 내 장기 주차 차량과 주변 상가의 주차장 선점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유료 운영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영일대해수욕장 일대의 다른 주차장들은 유료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에서 형평성에 맞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공영주차장이 유료로 전환될 경우 관리 대책도 동시에 마련해야 한다. 무상으로 운영되던 공영주차장이 유료로 바뀌면 기존에 있던 차들이 이동하면서 불법주차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공영주차장의 유료화 추진이 불법 주정차 증가의 원인이 될 소지가 큰 만큼, 지자체의 주차 단속이 병행돼야 한다. 주변 도로에 불법 주정차가 증가하면 해수욕장 이용객들이 심각한 주차난에 시달릴 우려도 있다.

포항시는 무료 공영주차장을 유료로 전환하기가 아직까진 어렵다는 입장이다. 포항시 교통지원과 관계자는 “해당 공영주차장 부지를 경북개발공사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받아 운영 중인데 유료화할 경우 수익사업에 해당돼 임대료 3억6천만원을 부담해야 한다”며 “인근 식당 주인들은 손님 유치가 어렵다고 하고, 특히 여름철엔 주차 관련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내년부터 4개년에 걸쳐 해당 부지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