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추행 파문 이어 이번엔 부동산 의혹
與, 성추행 파문 이어 이번엔 부동산 의혹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4.28 19:59
  • 게재일 2020.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당선자
부동산 실명제 위반 등 불거져

4·15 총선에서 180석을 얻는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에서 악재가 터져나오고 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파문에 이어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당선자의 부동산 의혹이 불거진 탓이다.

민주당은 오 전 시장 사건에 몸을 낮췄고, 양 당선자에 대해선 사퇴 설득 등을 통해 파장을 최소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오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정권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미래통합당의 공세에 적극 대응하지 않기로 했다. 적극적인 설명이 오히려 사태를 더 키울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적극 해명하면 통합당의 또 다른 공세 재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이 사과하고 조치를 취한 상황에서 더 언급하는 것이 피해자에게도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양 당선자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우려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부동산실명제 위반과 명의신탁 등 재산 증식 과정에서 드러난 의혹이 석연치 않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식적으론 ‘시민당의 판단을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내부적으론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시민당은 양 당선자에 대한 제명하고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민당은 “후보 공천 당시에는 미처 확인하지 못한 부정 의혹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정당에서 제명하더라도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어, 논란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양 당선자가 의원직을 수행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민주당 경제연구모임인 ‘경국지모’가 주최한 국회 토론회에도 참석했다.

반면, 통합당은 대여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오 전 시장 사건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을 집중 제기하며 철저한 진실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의 단장인 통합당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은 “피해자와 합의 내용을 조절했다는 오 전 시장 측 장모 보좌관은 잠적했고, 상담소장은 합의서 공증 변호사가 누구인지도 알려줄 수 없다고 한다”며 “성추행 사건이 친문(친문재인) 세력에 의해 철저히 은폐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형남기자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