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호비상’ 총선일에 음주사고 낸 상주경찰
‘갑호비상’ 총선일에 음주사고 낸 상주경찰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4.27 20:06
  • 게재일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경찰서, 직위해제 조치

전국 경찰에 갑호비상경계령이 내려졌던 4·15 총선 당일 음주사고를 낸 경찰관이 직위해제됐다.

상주경찰서는 4·15 총선 당일인 지난 15일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A 순경(33)을 입건한 뒤 직위해제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지난 15일 오후 9시 20분께 동료 경찰관 2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음주운전을 하다가 주차된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A 순경은 사고 직후 경찰관의 음주측정 결과 면허취소(0.08% 이상)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13%였다.

총선 당일에는 전국 경찰에 갑호비상령이 내려져 근무자는 비상근무를 하고 비근무자는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해 음주가 금지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상주경찰서는 A 순경과 함께 술을 마신 경찰관 2명에 대해서도 조사 후 조치할 예정이다.

상주/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