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 에너지 신기술 연구·개발 시동
한동대, 에너지 신기술 연구·개발 시동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4.27 18:39
  • 게재일 2020.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 개소
수소시장 주도권 선점 정조준

한동대학교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ECTI)를 이끌 이재영 초대 연구소장과 연구팀. /한동대학교 제공
한동대학교가 에너지 신기술 연구·개발에 뛰어들었다. 최근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ECTI)를 개소한 한동대가 가장 먼저 주목한 에너지원은 ‘수소’다.

22일 한동대에 따르면 한동대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는 수소의 생산∼저장∼운송∼사용에 이르는 수소 에너지의 가치 사슬에서 수소 생산의 혁신 기술과 고효율 연료 전지를 이용한 발전 기술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재 수소 생산은 크게 화석 연료의 개질 및 추출을 통한 방식과 물을 전기 분해해 얻는 수전해 방식으로 나뉜다. 개질 및 부생 수소 생산 방식은 탄소 발생과 질소, 황 화합물 등 불순물 발생이 불가피해 청정에너지라 할 수 없고, 기존 화석 연료를 기본으로 수소를 생산해 생산량 확대에 근본적인 한계가 있다.

수전해 방식의 경우 촉매 단가를 낮추려는 기술적 시도가 진행되고 있으나 상용화까지 장기간 투자 및 연구가 필요하고, 수소 생산을 위해 투입해야 하는 전력의 단가가 높으면 효율이 낮은 문제가 있다.

한동대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는 이론적으로만 제시된 고온 수증기 전기 분해 방식을 검증해 고순도 수소 생산과 고효율 신·재생에너지 전력 발전을 동시에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목표를 세웠다.

고온 수증기를 전기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다시 고체 산화물 연료 전지(SOFC)를 통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술 및 설비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상용화되지 않은 미개척 분야다.

현재 고체 산화물 연료 전지를 이용한 고순도 수소 및 고효율 전력 발전 시스템 설계와 테스트 모델 제작을 준비 중인 한동대 에너지융합기술연구소는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소각로 등 실증을 거쳐 발전소, 용광로와 같은 대형 시설에 확대 적용하고 가정용 및 분산 발전용 시스템 개발까지 연구할 계획이다.

초대 연구소장엔 국내 손꼽히는 원자로 열유체 전문가인 이재영 한동대 기계제어공학부 교수가 임명됐다.

이 교수는 “전 세계 수소 시장의 성장이 가파르다.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이 빠르게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통해 에너지 수출국의 비전도 가까운 미래의 현실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면서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분야인 만큼 지역 대학과 기업, 지자체가 협업해 수소 에너지 분야를 우리 포항이 주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