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지역대학 최초 도서 택배서비스 시작
경일대, 지역대학 최초 도서 택배서비스 시작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4.14 18:50
  • 게재일 2020.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 중앙도서관 1층 ‘키울마당’에서 학생들이 책을 읽고 있다.
경일대 중앙도서관 1층 ‘키울마당’에서 학생들이 책을 읽고 있다.

경일대 학술정보원이 지역대학 최초로 재학생과 대학원생을 위한 무료 도서 택배서비스를 14일부터 시작했다.
 

도서 택배 서비스는 재학생이 10권 이내로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대출을 신청하면 택배비용을 대학이 부담해 도서를 집으로 배송해주는 시스템이다.
 
학생들은 온라인 신청 후 안내데스크에서 별도로 받는 대출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경일대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체 강좌를 비대면 온라인수업으로 진행함에 따라 자택에서 수업과 과제를 하는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정보접근성을 높여주고자 이번 택배 서비스를 시행하게 되었다.
 
도서를 비대면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방문 수령하는 방식은 여러 대학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집에서 무료 택배로 도서를 받는 서비스는 지역 대학 중에서는 경일대가 처음 도입했다.
 
김신영 학술정보원장은 “학생들의 등교 시점이 5월 11일로 늦춰짐에 따라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면서 온라인 수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비스를 고민하던 끝에 무료 택배 서비스를 도입하게 되었다”라며 “기존의 비대면 워킹스루 대출방식과 더불어 많은 학생이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일대 학술정보원은 도서 택배 서비스 외에도 컴퓨터나 모바일(앱)으로 시·공간 제약 없이 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자책(e-Book), 전자잡지, 이러닝, 국내외 학술DB 등 전자도서관 서비스를 강화했다.
 
경일대 도서관은 전체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학생들의 등교날짜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경일대는 기존의 정적인 도서관에서 벗어나 이용자 중심의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스마트 도서관으로 탈바꿈해 최적화된 교육 인프라 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특히 RFID 도서관 자동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자동대출반납시스템, 365일 무인반납시스템 등을 구축해 효율적인 장서관리는 물론, 신속한 대출반납처리로 학생들의 도서관 이용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