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8 운동 종료… 시민 피로감 완화 대책 필요
3·28 운동 종료… 시민 피로감 완화 대책 필요
  • 등록일 2020.03.30 18:54
  • 게재일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제안한 3·28 시민운동기한이 지난 주말로 종료됐으나 감염병 발생에 대한 불씨는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

지난 15일 권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한 달 가량 지속되자 시민들에게 “28일까지 2주간만 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자율적 통제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시민의 협조로 코로나19 확진자수를 한자릿수로 낮추는 등 이 기간동안 확실한 안정기를 만들 것을 약속한 것이다. 그러나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등 집단시설에서의 감염이 연이어 터지면서 확진자수를 한자릿수로 낮추는 데 실패했다.

지난달 29일 하루 741명의 확진자수를 정점으로 대구지역의 확진자는 많이 사그라졌지만 아직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 3·28 시민운동기간 동안 발생한 하루 평균 확진자는 42명이었다. 한자릿수 발생은 한번도 없었다. 무엇보다 집단시설에서의 감염이 아직 불안전 상태에 머물러 있다. 또 감염경로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는 부분도 추가 확산의 변수로 예상되고 있다. 최근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의 확진 사례가 늘고 있는 것도 불안한 요소로 손꼽힌다.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더 치중해야 할 형편이나 시민들의 일상복귀도 한계점에 다다른 듯 해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겠다. 지난 주말 경주 보문단지에는 벚꽃 구경을 나온 상춘객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한다. 대구시내 동성로 등에도 젊은이들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몰려 나와 코로나 확산의 불안감을 더해 주었다고 한다.

두달 가까이 지속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시민들의 일상복귀 욕구가 서서히 한계를 드러낸 것으로 보아야 한다.

정부는 현재 내달 5일까지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등 고강도 거리두기를 권장하고 있다. 이때까지는 시민들의 자제 움직임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나 이후 시점은 무어라 말할 수 없다. 따라서 시민들의 일상복귀는 개학을 앞둔 이번 주가 중대 분수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보건당국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한계상황에 도달한 시민들의 피로감을 살펴야 할 때이다. 시민의 피로감을 풀어 줄 특단의 대책이 급하다. 시민들의 경제활동과 일상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방역 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당국의 획기적 대응책이 시급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