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포스코 등 13개 업체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자’ 선정
해수부, 포스코 등 13개 업체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자’ 선정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3.29 18:46
  • 게재일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 육상운송을
연안해운 운송으로
전환할 경우 보조금 지급

해양수산부는 ‘2020년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협약사업자로 포스코, 현대제철 등 13개 업체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환교통 지원사업은 도로운송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은 연안해운 운송으로 전환하는 경우에 발생하는 사회적 편익의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급해 친환경 운송수단인 연안해운 운송 비율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협약사업자는 지난 19일 전환교통 심사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4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화주사 3개사, 종합물류회사 1개사, 해운선사 9개사이다.

총 협약물량 중 연안해운 운송으로 전환할 물량은 약 130만t으로 이에 대해 30억원의 한도 내에서 보조금이 지원된다.

또 포항∼마산, 당진∼광양, 당진∼순천, 당진∼부산 등 4개의 노선이 새롭게 개설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올해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통해 약 20만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해 물류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도로운송 축소에 따라 도로 혼잡, 사고, 소음, 분진 발생 등이 줄어들어 600억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해수부는 30일 포스코, 현대제철 등 13개 업체와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서면교환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준석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연안선사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선·화주 간 상생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