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고위험군 간병인도 전수조사
대구시, 고위험군 간병인도 전수조사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25 20:46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병원 전수조사서 38명 확진
잠재적 집단감염 뇌관 차단 차원
지역 2천648명 중 1천57명 우선

코로나19 진단검사 정책이 변화하고 있다. 확산초기 신천지 위주의 ‘후속대응’에 집중했다면 콜센터, 요양병원 등 또다른 집단감염 사례가 나온 이후에는 적극적으로 ‘선제조치’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대구시는 25일 지역 내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병인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대구 서구에 소재한 한사랑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구시는 다음날부터 지역 요양병원 등 고위험 집단시설 394곳의 환자와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에 돌입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25일 현재 검사를 완료한 대상자 3만3천256명 중 224명(0.6%)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 3만2천766명(98.5%)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243명(0.7%)이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조사의 출발점이 된 한사랑요양병원에서는 25일 0시 기준 9명(환자 8명, 직원 1명)이 격리 중 추가로 확진돼 3월 16일부터 현재까지 10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정신병원 전수검사에서는 15곳(전체 24곳 중 이미 검사한 9곳 제외)에서 종사자 1천8명 가운데 1천6명(99.8%)이 진단검사를 마쳤다. 전수검사 대상자는 전날 대비 94명 늘었다. 지난 24일까지 진단검사 결과를 받은 81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요양병원 및 정신병원 전수검사가 마무리단계에 접어들면서 선제적 조치의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부는 24일 성명을 내고 “간병사 관리 누락으로 막판 방역망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면서 “요양보호사와 마찬가지로 간병사도 전수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지부는 “간병사들은 일반병원과 요양병원을 오가며 면역력이 약한 환자와 밀접 접촉하는 만큼 감염 우려가 높은 직종”이라며 “지역사회 추가 감염 방지 차원에서도 간병사 전수검사는 늦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요양병원 전수조사에서 간병인 38명이 코로나19에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간병인들도 잠재적인 집단감염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여론이 더욱 힘을 얻었다.

이에 대구시는 대학병원 간병인부터 진단검사를 시작해 순차로 검사 범위를 전체 간병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대구지역 내 전수조사 대상은 73개 병원 2천648명이며 대구시는 경북대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등 5개 상급종합병원에서 근무하는 1천57명을 우선 검사한다.

이어 68개 2차 병원에서 활동하는 간병인 1591명에 대해서는 병원과 협의한 뒤 진단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질 당시 역학조사가 사실상 어려웠지만 이제는 역학조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간병인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감염원과 감염 경로, 신천지 관련 여부 등을 포함한 역학조사를 진행해 파악한 내용을 상세히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