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예술의전당 ‘변월룡 회고전’ 한국 근현대사 조명
경주예술의전당 ‘변월룡 회고전’ 한국 근현대사 조명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3.24 19:54
  • 게재일 2020.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문연 ‘문화공감 지원사업’ 선정
6월23일부터 시작 두 달간 전시

변월룡作

(재)경주문화재단(이사장 주낙영)이 경주예술의전당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기획한 특별전 ‘경계를 넘다 : 변월룡’이 ‘2020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 문예회관 기획·제작프로그램(전시분야)’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이번 지원 사업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20일부터 올해 1월 22일까지 공모했다. 전시분야는 34개 기관이 신청했고 프로그램 구성(50%), 사업수행 능력(30%), 전년도 평가(30%)를 기준으로 29개 기관이 선정됐다. 선정 기관 중 경주문화재단이 가장 많은 지원금인 2천500만원을 받게 됐다.

변월룡(1916~1990) 작가는 러시아 연해주 출생으로 260년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러시아 최고의 미술대학인 상트페테르부르크 레핀 미술대학에서 교수를 역임한 최초의 고려인으로 1953년 7월 평양미술대학에 파견돼 전후 북한 미술계에 차세대 미술인을 양성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변월룡의 삶과 예술은 식민, 분단, 전쟁, 이념대립 등 한국 근현대사뿐만 아니라 공산주의 혁명, 제2차 세계대전, 전체주의, 냉전, 개혁과 개방을 겪은 러시아의 근현대사를 관통한다. 이번 전시는 6월 23일에 시작해 약 두달간 전시를 할 예정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