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경북 도내 사회적 경제기업 고민 해결
대구대, 경북 도내 사회적 경제기업 고민 해결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3.24 19:03
  • 게재일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 사회적 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 사업설명회 장면.
경상북도 사회적 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 사업설명회 장면.

대구대가 위탁받아 운영 중인 경상북도 사회적 경제지원센터가 크라우드펀딩(Crowd-funding)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 경제기업을 돕고자 나섰다.
 

이 센터는 경상북도와 DGB금융그룹의 후원을 받아 경북 도내 사회적 경제기업의 자금 조달 및 투자금 조성, 판로 개척 등을 위해 ‘경상북도 사회적경제 크라우드펀딩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크라우드펀딩이란 자금이 필요한 기업이 자신의 프로젝트(상품, 서비스, 캠페인)를 홍보하고, 이에 공감하는 시·도민으로부터 투자 및 구매(후원)를 유도하는 자금조달 방식을 말한다.
 
현재 이 대회에는 12개 기업이 참가하고 있으며 이들 기업은 오는 4월 10일까지 홍보 캠페인과 함께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한다.
 
참가기업으로는 칠곡군 할머니들의 그림으로 굿즈를 제작하는 ㈜상상, 수산물 밀키트 제품을 판매하는 ㈜갓해물, 경북 로컬푸드유통·판매를 통해 소농가를 돕는 협동조합 두레장터 등이 있다.
 
이 센터는 참여 기업들이 각 기업 특성에 맞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펀딩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도록 전문 수행사와 연계해 전 과정을 지원 중이다.
 
이번 크라우드펀딩에 대한 관심은 계속 늘고 있다. (㈜더동쪽바다가는길, 포항노다지마을㈜, ㈜경주제과 등 이미 3개 기업은 대출형으로 총 1억1천만 원의 투자액을 확보했다.
 
또 후원형(리워드형)으로 진행되는 9개 기업 역시 활발한 홍보 캠페인 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모든 후원자는 펀딩 목표금액 달성과 관계없이 후원에 대한 보답으로 해당 기업의 제품 및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이번 대회에서 후원형 펀딩을 진행 중인 사회적 경제기업으로 ‘주식회사 독도문방구’가 있다. 이 기업은 일제강점기에 일본 수산회사에 포획돼 멸종된 강치를 모티브로 해변에 버려진 플라스틱을 친환경적인 제품으로 재활용해 업사이클링 인형을 만들어 판매한다.
 
박세현 대구대 사회적 경제지원단장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사회경제적 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으로 사회적 가치 구현에 힘쓰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갖고 후원에 참여해 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참가한 사회경제적 기업들이 다양한 제품은 오마이컴퍼니 사이트(https://www.ohmycompany.com)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경상북도 사회적 경제지원센터(053, 850-4898)로 문의하면 된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