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희 청송군수 간부회의서 민생경제 살리기 총력 당부
윤경희 청송군수 간부회의서 민생경제 살리기 총력 당부
  • 김종철 기자
  • 등록일 2020.03.23 17:27
  • 게재일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경희 청송군수가 23일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청송군 제공 
윤경희 청송군수가 23일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청송군 제공 

 

【청송】 청송군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전국적인 경제 위기에 선제적인 대응책을 펼치며 민생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위축 등 지역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클 것을 예상하고, 전통시장 점포사용료를 2개월(3월, 4월)간 면제하며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덜어줬다.

특히 평상시 5% 할인율이 적용되는 청송사랑화폐를 3월, 4월에는 각 10억원씩 총 20억원을 10% 특별할인 판매하고 있다.

판매된 청송사랑화폐는 지역 내에서 돌고 돌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한 몫을 하고 있다.

군은 경북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협약’ 을 체결해 경영의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도 지원하고 있다.

이로써 대출이 필요한 개인사업자는 경북신용보증재단을 보증처로 최대 2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해 졌다.

대출이자 중 2년간 3%를 군에서 지원해줘 대출자는 나머지 이자부분만 부담하면 된다.

이밖에도 4월 말까지 농기계 임대료를 50% 감면해줘 농산물 판매 부진, 가격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지원하고, 코로나19 대응 예산 집중투자를 위한 추경 편성을 준비하는 등 민생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하고 적극적인 시책을 펼치고 있다.

윤경희 군수는 23일 간부회의 석상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으로 인해 지역경제가 더욱 침체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군민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특별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종철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