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니 로저스, 美 ‘컨트리 팝 거목’ 지다
케니 로저스, 美 ‘컨트리 팝 거목’ 지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3.22 20:05
  • 게재일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81세 노환으로 별세
‘레이디’ 등 수많은 히트곡 남겨

60여년 간 공연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레이디’(Lady)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 미국의 컨트리 팝 거목 케니 로저스<사진>가 20일(현지시간)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로저스 유족 측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로저스가 조지아주(州) 샌디 스프링스 자택에서 노환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허스키한 목소리와 덥수룩한 흰 수염으로 유명한 로저스는 미국의 전통적 대중음악인 컨트리 장르뿐만 아니라 재즈, 포크, 록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활약한 1970∼1980년대 슈퍼스타다.

약 60년에 이르는 활동 기간 동안 전세계에서 1억 2천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그는 컨트리뮤직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고,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로저스는 1938년 미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태어나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초년 시절 재즈 그룹 ‘더 바비 도일 트리오’에서 베이스를 연주하기도 한 그는 28살이던 1966년 포크 그룹인 ‘뉴 크리스티 민스트렐스’에 합류하며 합류하며 전환점을 맞았다.

이 그룹 해체 후 솔로 활동을 시작한 로저스는 1977년 발표한 컨트리 발라드곡 ‘루실’이 크게 히트하며 본격적인 스타로 거듭났다. 이 곡으로 로저스는 첫 그래미상을 받았다.

로저스의 대표적 히트곡은 그룹 코모도스 출신의 전설적 R&B 싱어송라이터 라이오넬 리치가 작곡한 ‘레이디’(Lady)로 꼽힌다. 로저스가 1980년 발표한 이 곡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6주간 1위를 지키는 등 큰 성공을 거뒀다.

1983년에는 미국 컨트리뮤직의 대모 돌리 파튼과 듀엣으로 부른 ‘아일랜즈 인더 스트림’(Islands in the Stream)으로 또다시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1978년 작 ‘더 갬블러’(The Gambler)도 전세계적으로 히트한 곡으로, 로저스에게 또다른 그래미상을 안겨줬다. 그는 이 곡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동명의 TV 영화 시리즈에 주연으로 출연해 배우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는 그래미 어워드 3회를 비롯해 피플스 초이스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컨트리뮤직 아카데미상, 컨트리뮤직 협회상 등 100개가 넘는 상을 수상했다.

2006년 발매한 앨범 ‘워터 앤 브릿지스’(Water & Bridges)가 빌보드 컨트리 앨범 차트 톱 5에 드는 등 그의 명성은 2000년대에도 이어졌다.

그는 2015년 고별 투어를 선언했으며 건강 문제로 2018년에 남은 투어 공연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2017년 10월 미국 내슈빌에서의 콘서트가 그의 마지막 공연이 됐다.

사진 촬영에도 큰 관심을 가져 관련 책을 몇 권 집필하고, 자신의 이름을 딴 식당 체인을 공동 창립하기도 했다. 1985년 아프리카를 돕기 위해 당대 최고 음악인들이 함께 만들었던 자선노래 ‘위 아 더 월드’(We are the world)에도 참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