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딸 나란히… 코로나19 희망나눔 성금
아빠와 딸 나란히… 코로나19 희망나눔 성금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3.05 20:03
  • 게재일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김종환·김은아 부녀 ‘눈길’

김은아(오른쪽) 학생이 상주시에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상주] 코로나19 사태로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자 사회 각계각층으로부터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아버지와 딸이 나란히 성금 대열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종환 (주)은강개발 대표와 고등학교 재학 중인 그의 딸 김은아 학생(상주 우석여고 3학년)은 최근 “코로나19 조기종식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상주시에 성금을 기탁했다.

아버지는 특별성금 100만 원을, 딸은 알뜰히 모은 돼지 저금통(66만9천원)을 통째로 들고 나왔다.

김 대표는 상주시 외서면에서 철근콘크리트 공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김은아 학생은 체육(승마)특기생으로 장래가 촉망되는 승마선수다.

이 학생은 지난해 상주시장학회로부터 받은 체육특기생 장학금 100만원을 연말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내놓았으며, 대한체육회에서 지급한 특기생 장학금 100만원도 교복 구입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우석여고에 기탁했다.

김은아 학생은 “코로나19 때문에 가장 힘들고 위험한 일을 하는 분들이 의료진이라 생각한다”며 “금액이 미미할지라도 대구·경북 의료진들을 위해 사용됐으면 좋겠다”는 손 편지도 동봉했다.

김은아 학생은 지난해 열린 제8회 정기룡장군배 전국승마대회와 제35회 대통령기 전국승마대회 마장마술 고등부 B클래스 1위, 제2회 전국생활체육승마선수협의회장배 승마대회 장애물 1m 1위 등의 탁월한 성적을 내고 있다.

한편, 상주시에는 심지윤(우석여고 2), 심서현(성신여중 3) 자매가 직접 쓰고 포장한 손 편지와 사탕 꾸러미 200여 개가 답지하는 등 학생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상주시는 총 22건 9천50만원의 성금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 26건 6천만원 상당을 접수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